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산책 거를 수 없는 이유..온몸으로 '개신남' 표현하는 강아지

 

[노트펫] 사랑스러운 반려견의 행복을 위한 반려인의 의무 중 하나는 1일 1산책. 그러나 가끔은 귀찮은 마음에 '하루쯤은 걸러도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생길 때도 있다.

 

이런 반려인들의 게으름을 단번에 날려버릴만한 영상이 최근 한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공개됐다. "산책 가기 전 흥분…… "이라는 글과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산책을 앞두고 잔뜩 신이 난 강아지의 모습이 담겼다.

 

 

가슴줄을 맨 채로 거실 한복판에 드러누운 강아지. 양발을 위아래로 흔들거리며, 머리를 이리저리 비비적거리고 있다.

 

헬리콥터처럼 쉬지 않고 돌아가는 꼬리가 시선을 강탈한다. 신이 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겠다는 듯 강아지는 온몸으로 그야말로 '개신남'을 표현하고 있는데.

 

해당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귀엽다.. 저 옆에서 같이 춤추고 싶다", "저렇게 좋아하니까 저도 저희 강아지 산책을 못 거르네요", "그분이 오신 줄", "아이돌도 울고 갈 수준급 댄스 실력"이라며 귀여운 강아지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이다.

 

"어서 와~ 이런 강아지는 처음이지?"

 

영상 속 강아지  '솜이'의 보호자 설화 씨는 "평소 솜이가 간식 먹기 전이나 나가기 전처럼 기분이 좋을 때 저렇게 흥분을 한다"며  "예쁨을 받고 싶을 때 주로 하는 개인기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시켜서가 아니라 자기 스스로 기분이 내키면 아무 때고 저러고 있는데, 누워서 앞발치기는 최고 기분이 업됐을 때 하는 행동"이라고 웃으며 덧붙였다.

 

"난 매일 산책을 꿈꾼ㄷr……"

 

설화 씨에 따르면 솜이는 평소 산책을 위해 가슴줄을 채운 후 "나갈까?"라고 말을 하면 저렇게 바닥에 몸을 비비며 즐거움을 온몸으로 표현하곤 한다고.

 

그럴 때마다 설화 씨는 촐싹거리거나 까부는 성격도 아닌 솜이가 가르친 적도 없는데 저런 행동을 보이는 게 신기하기도 하고 귀엽기도 한 마음에 추억으로 남기고 싶어 영상으로 남겨두곤 했단다.

 

자동으로 셔터 누르게 만드는 치명적인 귀여움

 

솜이는 7살로 추정되는 말티즈 공주님으로, 사람을 좋아하는 순둥이 같은 성격에 특히 애교가 많은 편이다. 인형 같은 외모와 사랑스러운 행동으로 솜이를 보는 사람은 누구든 솜이의 매력에 빠지고 만다는데.

 

"나란 개린이……  한번 보면 도저히 빠져나올 수 없는 출구 없는 매력을 자랑하지"

 

지금은 설화 씨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지만, 사실 솜이는 설화 씨를 만나기 전 두 번이나 주인이 바뀌어야 했던 가슴 아픈 사연을 가지고 있다.

 

한 번 파양되고 이후 좋지 못한 환경에서 자라는 솜이를 보자 마음이 아팠던 설화 씨는 결국 전 주인을 한 달이나 설득한 후 솜이와 가족이 될 수 있었다.

 

"엄마~ 솜이랑 평생 꽃길만 걷개!"

 

설화 씨와 솜이가 함께한 지는 어느새 5년.

 

"솜이가 나이가 많은 편인데 동안이라 사람들이 늘 어려 보인다고 한다"며 웃는 설화 씨.

 

"항상 밥도 잘 먹고 똥오줌도 잘 가리고 예쁜 행동만 해서 솜이에게 딱히 바라는 것은 없다"며 "그냥 지금처럼 건강하게 오래오래 같이 행복하게 살고 싶다"는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