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견생 3개월에 닥친 최대의 시련.."나 겁 먹었개"

 

[노트펫] 수의사 선생님의 품에 안겨 두려움에 떨고 있는 강아지.

 

생애 처음 겪는 낯선 상황에 적잖게 당황한 모습이다.

 

그렇게 강아지는 견생 3개월을 통틀어

 

가장 큰 시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대견한 첫 발바닥털 미용을 해내고야 말았다.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