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목욕하면 드러나는 포메의 충격적인 실체..'목에서 라면이 자라'

 

[노트펫] 물에 젖기만 하면 충격적인 실체를 드러내는 포메라니안의 모습이 공개돼 유쾌한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샤워시키면 이렇게 되는 멍멍이들 있나요? 목에서 라면이 자랍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게재된 사진 속에는 목욕을 갓 마치고 나온 포메라니안의 모습이 담겼다.

 

"라면 먹고 갈래?"

 

까만 콩 같은 눈과 코로 깜찍함을 어필하며 환하게 웃고 있는 포메라니안. 그런데 목 밑에는 포메라니안 특유의 곧고 긴 털 대신 마치 라면이 자라는 듯 곱슬곱슬한 털이 존재감을 뽐내며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목에서 라면이 자라나는(?) 포메라니안의 사진을 접한 사람들은 "강아지들도 곱슬이 있었다니 충격",  "해그리드네", "옥수수 수염차?" , "턱수염만 파마한 것 같아 너무 귀엽다"며 귀여운 녀석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이다.

 

해그리드 머리 스타일도 무난하게 소화해내는 미모(Feat.헤완얼)

 

사진 속 강아지 '레오'의 보호자 새봄 씨는 "레오는 원래 포메스럽게 엄청나게 풍성한 모량을 갖고 있고, 평소에는 저렇게까지 곱슬거리지 않는다"며 "그렇지만 목욕을 하거나 간식을 먹다가 긴 목 부위 털에 침이 묻으면 라면처럼 완전히 곱슬곱슬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사진을 찍을 때 목욕을 마친 레오의 털을 말려주려고 딱 봤는데, 목 부분이 너무 꼬불꼬불거렸다"며 "웃기기도 하고 이걸 언제 말려주나 걱정스럽기도 했는데, 레오는 아무것도 모르는 해맑은 표정으로 저를 쳐다보고 있길래 그게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워 사진으로 남기게 됐다"고 덧붙였다.

 

누나들 마음 흔드는 심쿵 미소 발사~

 

평소 모량이 워낙 많아 레오의 털을 말릴 때면 꽤나 고생을 한다는 새봄 씨. 저 날도 레오를 뽀송뽀송하게 말려주는 데 많은 시간이 걸렸지만 사랑스러운 레오의 모습 때문에 마냥 행복하기만 했다는데.

 

레오는 10살 된 수컷 포메라니안으로, 간식이라면 볼일을 보다가도 달려오는 식탐왕이다.

 

"나란 개린이…… 간식과 함께라면 어디든지 갈 수 있지"

 

눈치가 빠르고 머리가 좋은 편이라 자기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아무리 애타게 불러도 쳐다도 보지 않는 단호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고.

 

소심한 소심쟁이이기도 하지만 워낙 순한 아이라 함께 있으면 그 사랑스러운 매력에 누구든 빠질 수밖에 없단다.

 

"레오와 함께 한지도 참 많은 시간이 지난 것 같다"는 새봄 씨.

 

어떤 각도에서든 완벽한 비주얼 자랑하는 얼굴 천재의 자태

 

"그동안 레오가 아플 때마다 밤에 레오를 붙잡고 울기도 하고 정말 마음이 찢어질 정도로 아프기도 했었는데, 이젠 건강한 것 같아서 참 다행이다"며 "앞으로도 아프지 말고 누나랑 행복하게 오래오래 살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어 "간식 좀 줄이고 사료도 좀 먹어줬으면 좋겠다"며 "누나가 널 얼마나 사랑하고 아끼는지 알아주길 바란다"는 따뜻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내 매력에 푹 빠졌다면 인스타@reozzang_pome(클릭)을 방문하시개!"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