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엄마가 제일 조와" 메모지에 마음 전한 친칠라

[노트펫] 어설픈 글씨체지만, 자기 마음을 글로 표현한 친칠라가 있어 화제다.

 

"엄마도 달이 사랑해~"

 

민지 씨는 지난 6일 한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자신이 키우는 친칠라 '달이' 사진 여러 장을 게시하면서 "엄마가 제일 좋대요!"라고 덧붙였다.

 

달이는 사진마다 각기 다른 메시지가 담긴 메모지를 들고 있다. 한 외국 영화에 나온 스케치북 고백 장면을 연상케 하는 모습이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달이별이(@m__oon._.sg_)님의 공유 게시물님,

 

이날 달이는 우리를 벗어나 집안을 자유롭게 산책 중이었는데, 침대에 올라와 가만히 서 있는 달이를 보고 민지 씨의 장난기가 발동했다.

 

왠지 달이 표정도 썩 좋지 않고, 메모지도 제대로 들지 않는 듯하다.

 

민지 씨는 메모지에 "엄마가 제일 조와(좋아)"라는 문구를 삐뚤빼뚤 써서 달이에게 들려줬다. 달이가 직접 썼다고 해도 믿을 정도로 귀여운 글씨체가 몰입감을 더했다.

 

민지 씨 남자친구를 위해 "아빠 힘내세오. 사랑해"라는 메시지를 들고 찍기도 했는데, 이때 달이 표정이 썩 좋지 않아 보이는 건 기분 탓일까?

 

이 메시지에 랜선 이모와 삼촌들은 녹아내렸다.

 

여기에 평소 달이를 예뻐하던 랜선 이모·삼촌들을 위한 팬서비스도 잊지 않았다.

 

달이는 "임모, 사랑헤. 달이 조와해?" "임모삼촌들 고마오" 등 다양한 메시지가 담긴 메모지를 들고 촬영에 임했다.

 

청소도 직접 하는 달이.

 

사랑스러운 모습이 계속되는 가운데 시쳇말로 귀염 터지는 포인트가 포착됐다.

 

자세히 보니 메모지마다 윗부분이 조금씩 잘려있는데, 다름이 아니라 달이가 그새를 못 참고 조금씩 뜯어먹은 것이다.

 

이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넘모 귀엽당" "너무 옙브다" "나는 친칠라가 조와" 등 달이에 빙의해 혀 짧은 소리로 댓글을 달았다.

 

달이는 최근 검도에 재미를 들렸다. 훈련을 게을리하는 법이 없는 달이. "머리! 머리!!"

 

민지 씨는 "달이는 사진을 참 잘 찍혀주는 고마운 친구"라며 "이날도 달이가 가만히 있기에 사진을 찍으려고 카메라를 집어들다가 메모지가 보여 달이에게 듣고 싶은 말을 써서 들려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항상 달이에게 큰 관심 가져주는 네티즌들에게 보답하고자 랜선 이모·삼촌을 언급했는데 이렇게 좋아해 주시니 고마울 따름"이라며 "촬영이 끝난 뒤에는 랜선 이모·삼촌의 마음을 더해 허브 간식으로 수고비를 지불했다"고 덧붙였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4건

  • 예린 2019/06/11 17:11:51
    넘모 귀여워요 흑흑 ㅜㅜ

    답글 7

  • 밍지룽 2019/06/11 18:00:31
    감사함미당!

    답글 4

  • 치기양 2019/06/11 17:59:31
    달이 이모는 행복해~ 넘모 이쁜 달이 ~*^^* 달맘~~ 행복하시겠어요~*^^**

    답글 4

  • 밍지룽 2019/06/11 18:00:11
    달이 별이 엄마는 행보케ㅜㅜ

    답글 4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