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고양이 집사가 소개하는 '파리 제로(0)' 비결

[노트펫] 위생 해충으로 분류된 파리의 활동이 많아지는 여름철을 앞두고 획기적인 파리 퇴치법이 나와 화제다.

 

효과는 확실하지만, 따라하기 지나치게 어렵다는 단점도 있다.

 

오늘의 할 일: 파리 잡기.

준비물: 고양이.

 

하영 씨는 지난 2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파리로부터 해방할 수 있는 비법을 공유했다.

 

하영 씨 설명에 따르면 그의 집에는 파리가 1마리도 없다는데, 그는 글 대신 사진 여러 장으로 집에서 파리를 몰아내는 비법을 공유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파리 박멸에는 고양이가 필요하다. 그것도 사냥에 아주 관심이 많은 고양이가 말이다.

 

역동적으로 파리를 잡는 뜨또.

 

하영 씨가 게재한 사진은 전부 고양이 뜨또가 파리 잡는 모습을 순간 포착한 것이다.

 

사진 속 뜨또는 정말 다양한 자세로 파리를 잡는다.

 

제자리에 서서, 높이 뛰어올라서 잡는가 하면 달려오던 자세 그대로 날아올라 잡기도 한다. 또 때로는 한발로 후려치기도 하고 때로는 양발을 모아 손뼉 치듯 잡기도 한다.

 

 

'순간'포착인 만큼 1장도 제대로 찍기 힘든 사진들인데, 하영 씨가 이렇게나 많은 사진을 갖고 있는 걸 보면 뜨또가 파리를 얼마나 열심히 잡는지 알 수 있다.

 

뜨또는 언제든 파리 잡기에 나설 수 있도록 평 스트레칭으로 몸 관리를 한다.

 

뜨또는 파리는 물론이고 벌레가 눈에 띄면 집안살림을 다 때려부수는 한이 있어도 절대 놓치지 않는다. 포획률이 무려 100%에 달한다는 게 하영 씨 설명이다.

 

뜨또가 가장 큰 관심을 보이는 건 나방이다. 크기도 적당한데다 이리저리 날아다니는 모습이 뜨또 호기심을 제대로 자극하는 모양이다.

 

게다가 뜨또는 날아다니는 벌레는 물론이고, 화단에서 소리없이 걸어다니는 개미에게도 자비를 베풀지 않는다.

 

"허허..어린 닝겐아~ 이 몸은 그런 수준 낮은 장난감으로는 놀지 않는단다"

 

뜨또의 벌레 잡기 경력은 15개월, 생후 18개월인 걸 감안하면 평생을 벌레 잡기에 바쳐왔다고 해도 무방할 경력이다.

 

뜨또는 요즘 하루의 절반을 하영 씨의 아기를 육아하는 데 쓰고 있다.

 

하영 씨는 "뜨또가 생후 3개월령일 때 공원과 맞닿은 집으로 이사를 왔다"면서 "나방이나 날파리가 꽤나 많았는데, 뜨또의 훌륭한 장난감이 돼준 모양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뜨또가 처음엔 날벌레를 잘 잡지 못했는데, 이게 승부욕을 자극한 것 같다"며 "나날이 실력이 발전하더니 요즘에는 '원 샷 원 킬'이다"라고 말했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