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열심히 먹다 보니.." 분유 먹으며 귀 파닥이는 새끼 고양이

[노트펫] 분유를 있는 힘껏 먹는 바람에 젖병을 빨 때마다 귀까지 같이 당겨지는 새끼 고양이의 모습이 공개됐다.

 

자기보다 큰 젖병을 움켜쥐고 먹는 새끼 고양이.

 

은지 씨는 지난 22일 한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분유 먹는데 귀는 왜 파닥거리는 거야 너무 귀엽게"라며 자신이 돌보는 새끼 고양이 영상을 공유했다.

 

영상에서 은지 씨 남편 품에 안겨 분유를 먹는 고양이는 젖병을 쪽쪽 빠는 소리에 맞춰 귀까지 뒤로 당겨지는데, 조금이라도 더 먹겠다는 강한 의지가 엿보인다.

 

 

아직 밥을 못 먹은 형제 고양이들이 보채는 소리가 요란하지만, 녀석은 형제들의 울음소리는 아랑곳하지 않는다.

 

시선은 젖병에 고정하고 "쪽쪽" 소리까지 내면서 분유를 빨아 먹는 모습은 네티즌의 마음을 홀리기에 충분했다.

 

여기에 앙증맞은 발톱을 세워 젖병을 꽉 쥐는 모습까지 영상 곳곳에 귀여움 포인트가 숨어 있다.

 

젖병을 놓치지 않으려는 앞발.

 

은지 씨는 평소 자주 찾던 타이어공장을 방문했다가 영상에 나온 고양이를 포함해 모두 4마리의 새끼 고양이를 구조했다.

 

최근 업무상 공장을 찾았다가 창고에 버려진 새끼 고양이들을 발견하고 집으로 데려와 보살피고 있는 것이다.

 

"너만 먹냐!!!"

 

은지 씨는 적어도 새끼 고양이들이 스스로 사료를 먹을 때까지는 직접 임시 보호를 이어갈 계획이다.

 

그는 고양이들이 어느 정도 크면 가급적 믿을 수 있고, 또 자주 소식을 들려줄 수 있는 사람에게 보내는 게 좋겠다는 생각에 지인들을 중심으로 좋은 입양처를 물색 중이다.

 

은지 씨는 고양이들이 어느 정도 크면 좋은 주인을 찾아 보낼 계획이다.

 

은지 씨는 "지인 중 입양 희망자가 있다면 여러 가지를 따져본 뒤 모든 아이들에게 좋은 주인을 찾아줄 것"이라면서 "주인을 찾지 못하고 남은 고양이는 직접 키울 생각"이라고 말했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