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캣휠 타는 강아지가 있다? 있다!

웬만한 고양이들보다 안정적으로 캣휠을 타는 콩이.

 

[노트펫] 고양이들 사이에서도 타는 친구와 안 타는 친구가 나뉜다는 캣휠을 능숙하게 타는 강아지 영상이 공개됐다.

 

강아지 2마리와 고양이 3마리를 키우는 김별 씨는 15일 즐겨 찾는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캣휠 타는 강아지, 넘 신기해요"라며 캣휠 타는 강아지 콩이의 영상을 공유했다.

 

 

영상에 나오는 소리는 콩이가 헉헉대는 소리와 김별 씨가 웃는 소리뿐이다. 신나게 캣휠을 타는 콩이와 이를 보고 즐거워하는 김별 씨의 모습을 간결하게 담았다.

 

김별 씨는 "내가 캣휠 타는 고양이들을 보고 좋아하자 자기도 예쁨받고 싶어 캣휠을 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엄마가 좋아하면 나도 좋다구~(찡긋)

 

실제로 콩이는 처음 캣휠을 탔을 당시 함께 사는 고양이 은월이를 따라 탔다. 캣휠을 무서워하는 다른 강아지들과 달리 굳이 좁은 캣휠에 따라 올라타는 콩이가 귀엽기만 한 김별 씨.

 

한두 번 따라 타더니 이제는 타는 방법을 익혀 혼자서도 잘 탄다. 캣휠이 고양이들 방에 있어 자주 타지는 않지만, 한 번 타면 1~2분씩은 타는 편이다.

 

혼자 타기 시작한 뒤에도 종종 은월이와 함께 탄다는데, 둘이 절친이라도 되는 줄 알았더니 평소에는 서로 있는 듯 없는 듯 지낸다고 한다.

 

 

콩이는 예전부터 김별 씨가 좋아하는 건 뭐든 하려고 했다. 늘 그만 바라보고 그가 기뻐하는 건 뭐든 하려는 애교 많고 충성심 강한 친구다.

 

콩이라는 이름도 늘 콩콩 거리며 따라다니기에 지어줬다.

 

9살인데 이렇게 귀엽다니!

 

하는 행동과 이름은 여전히 아이같고 귀엽기만 한데 어느새 콩이는 9살 예비 할아버지가 됐다.

 

주인이 기뻐하는 모습을 보려고 노력하는 모습은 기특하지만 이제는 건강도 생각해 캣휠은 혼자 조심조심 타주기를 바란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