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뻥튀기 먹고 싶던 강아지의 말 없는 시위

[노트펫] 뻥튀기가 먹고 싶었던 강아지의 재미난 사연이 소개돼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뻥튀기를 입에 물고 갈등 중인 두부.

 

예림 씨는 지난 3일 SNS에 반려견 두부 사진 여러 장을 이어 이야기로 만들어 올렸다가 큰 인기를 얻었다.

 

사진에서 두부는 뻥튀기를 무느라 벌어진 입술 사이로 귀여운 아랫니 2개를 내민 채 눈치를 보는 중이다. 일단 훔치기는 했지만, 먹었다가 혼날까 봐 입에 넣기만 하고 씹지는 못하는 상황이다.

 

뻥튀기를 입에 머금은 시간이 길어지자 조금씩 침을 흡수한 뻥튀기는 녹아내리고, 이에 따라 두부 입은 점점 닫힌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김옒과 김둡(@ye_duboo)님의 공유 게시물님,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이날 예림 씨 언니는 뻥튀기를 먹으며 두부와 놀고 있었다. 아니, 두부를 약 올리고 있었다.

 

"음 커피 맛있어~"

 

두부를 앞에 두고 뻥튀기를 줄 듯 말 듯 장난치다가 실수로 뻥튀기를 놓친 예림 씨 언니. 그의 손을 벗어난 뻥튀기는 자석이라도 붙인 듯 두부 앞에 떨어졌고, 두부는 이를 보자마자 낚아챘다.

 

방에서 쉬고 있다가 "안돼!!"라는 언니의 절규를 듣고 뛰쳐나온 예림 씨는 귀여운 두부 모습을 보고는 휴대폰 카메라를 꺼내들었다.

 

소개팅 상대를 기다리는 두부.

 

예림 씨 언니가 '어서 안 내려놓으면 혼난다'고 으름장을 놓자 두부는 눈만 위로 치켜뜬 채 언니의 눈치를 살피고 있는 상황.

 

이 와중에 예림 씨는 옆에서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러대고 있었다. 정말 짓궂은 누나들이 아닐 수 없다.

 

귀여운 줄만 알았더니 선글라스 하나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두부.

 

이날 뿐 아니라 두부의 식탐은 언제나 멈추지 않는다. 두부는 음식이 보이면 훔쳐가는 게 일상이기에 가족들은 웬만하면 두부 앞에 먹을 걸 두지 않는다.

 

특히 다 먹고 난 껍질에 대한 집착이 대단하다. 짜먹는 간식을 주면 다 먹은 뒤에도 한참이나 간식 껍질을 물고 못 버리게 한다니 식탐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이 간다.

 

재미난 건 간식 껍질을 물고도 예림 씨가 "누나 거~"라고 하면 싫다고 "으으..!!"라고 한다는 것이다.

 

 

예림 씨는 "얘(두부)랑 살면 인생이 시트콤"이라며 "두부는 성격이 조금 나쁘고 예민하긴 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막냇동생"이라고 말했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MinYoung 2019/04/06 13:56:38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