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취미가 멍줍인 멍멍이.."주인! 나도 동생이 필요하개!"

 

[노트펫] 취미가 '멍줍'인 멍멍이의 모습이 공개돼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취미가 멍줍인 멍멍이"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이 게재됐다.

 

게재된 영상 속에는 진돗개 한 마리와 녀석이 멍줍해온 강아지의 모습이 담겼다.

 

  

진돗개 '미륵'이의 보호자 선혁 씨는 미륵이가 멍줍해온 강아지를 손에 들고 추궁을 시작했다.

 

"너 뭐야?" 묻지만 강아지는 꼬리만 살랑살랑 흔들 뿐 아무런 말이 없다.

 

이번에는 미륵이에게 "얘 뭐야?" 하고 물어보지만 미륵이 역시 입을 떼지 않는다.

 

답답한 선혁 씨가 "어떤 사이야 너네 둘이? 왜 데리고 왔어?" 물어보지만 대답은 돌아오지 않는다.

 

일단 저지르고 보는 '행동파' 타입

 

멍줍한 멍멍이의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동생 필요해서 물어왔나 보다", "여기 밥 잘 준다고 꼬셨나?", "자네 날 키워보질 않겠나 하는 표정 같다"며 귀여운 녀석들의 모습에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는 반응이다.

 

선혁 씨는 "며칠 전 미륵이가 집 밖에 나갔다 왔는데 강아지가 같이 따라왔다"며 "누구네 집 강아지인지 모르겠는데 계속 미륵이 주변을 맴돌았다"고 말했다.

 

선혁 씨에 따르면 미륵이는 이전에도 집으로 강아지들을 여럿 데리고 왔었다고.

 

  

보통 한바탕 같이 논 후에는 집으로 돌아갔기 때문에 거의 같이 살다시피 하는 건 영상 속 강아지가 처음이란다.

 

선혁 씨는 "사실 미륵이가 강아지를 딱히 잘 놀아주거나 관심을 보이진 않는다"며 "어디다 되돌려줘야 할지 몰랐는데 마침 옆집에서 돌봐주신다고 데려가셨지만, 목줄만 채우고 풀어 키우셔서 거의 우리 집에서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나란 댕댕이…… 누구든 좋아할 수밖에 없는 마성의 댕댕이"

 

밥을 양보하는 것도 아니고 딱히 잘 챙겨주지도 않는데 도대체 왜 따라온 건지, 떠날 생각 없이 미륵이 주변을 맴도는지 도저히 모르겠다는 선혁 씨.

 

혹시 미륵이의 숨겨둔 자식은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지만, 선혁 씨는 그건 아닐 것이라고 미륵이를 굳게 믿고(?) 있다.

 

미륵이는 곧 7살이 되는 수컷 진돗개로, 매우 순하고 똘똘한 아이다.

 

평소 선혁 씨가 귀찮게 하면 싫은 티를 팍팍 내며 의사 표현을 확실히 한다고.

 

그래도 사진 찍을 땐 활짝 웃어주는 센스를 갖고 있기도 하다. 

 

 

미륵이는 '미호'라는 수컷 고양이와 동고동락을 하고 있다.

 

순한 성격을 가진 개냥이 미호는 사람의 손길을 유난히 좋아한다고. 미륵이와는 싸우지만 않을 뿐 서로 데면데면한 사이란다.

 

고양이랑 동거하는 진돗개의 흔한 '꾹꾹이' 

  

미륵이와 함께한 시간을 돌이켜보면 선혁 씨는 '다사다난'이라는 말이 저절로 나올 수밖에 없단다.

 

미륵이는 과거 배에 가스가 차는 바람에 병원에서 다시 살아날 줄 몰랐다고 할 정도로 위험한 상황에서 겨우 살아나 선혁 씨의 가슴을 졸이게 만든 적이 있었다.

 

3년 후 다시 건강상의 문제로 치료를 시작했고, 기나긴 보살핌 끝에 작년 12월에야 최종적으로 완치판정을 받을 수 있었다.

 

"미륵이랑 추억을 많이 쌓고 싶어 이것저것 많이 해보고 있다"는 선혁 씨.

 

 

"서울, 대구, 부산도 가보고, 제주도를 6박 7일 동안 함께 여행한 적도 있다"며 "특히 포즈 훈련이 돼 있어 자세를 잡아주면 안 움직이는 녀석이라 사진찍기 참 좋다"고  미륵이와의 케미를 자랑하기도 했다.

  

이어 "앞으로도 미륵이와 많은 걸 함께하며 소중한 추억을 쌓고 싶다"는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미륵이랑 평생 꽃길만 걷개!"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