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고양이는 커져도 고양이다" 상상을 실체화한 집사

[노트펫] 많은 집사가 한 번쯤 상상해봤을 주제다. 만약 고양이가 거대해진다면?

 

같은 고양잇과 동물이면서 포식자로 군림하는 호랑이나 사자처럼 늠름해질까? 혹은 치타처럼 빨라져 110km/h로 우다다를 할까?

 

모두 아니다. 고양이가 커지면 크고 귀여운 고양이가 된다.

 

고양이는 고양이다.

 

세은 씨는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만약 고양이가 커진다면, 거대한 귀여운 고양이가 됩니다"라며 반려묘 쪼맹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쪼맹이는 세은 씨와 등을 맞대고 앉아 있는데, 이름과 정반대로 커다란 몸집을 자랑한다. 물론 합성이다.

 

고양이가 커지면 어떨지 궁금했던 세은 씨가 쪼맹이의 크기만 키워 합성했다.

 

"애걔걔~ 실제로는 요만하넹?"

 

이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하나같이 "커다란데도 귀여운 게 신기하다"는 반응이다.

 

또 "꾹꾹이 하는 순간 심폐소생술" "집 아작납니다" "냥냥펀치 맞으면 즉사" 등 재밌는 상상을 이어가기도 했다.

 

"흥, 뭘 기대한 거냥!"

 

세은 씨는 "반려인이라면 각자 자신의 반려동물에 대한 여러가지 상상을 할 거라 생각한다"며 "나 역시 살구, 쪼맹이를 보며 다양한 상상을 하는데, 그 중 하나가 동물이 엄청 커지는 거였다"고 말했다.

 

이어 "고양이들이 실제로 커질 수는 없으니 사진으로라도 경험해보자 싶어서 합성을 하게 됐다"며 "결론은 역시 귀엽네요?"라고 덧붙였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살구처럼 살구싶다(@sal_guuu)님의 공유 게시물님,

 

세은 씨는 사진 속 주인공 쪼맹이와 쪼맹이의 애인 살구를 키우고 있다.

 

먼저 입양한 건 살구다. 세은 씨 가족은 5년 전 몸이 불편한 길고양이 살구를 들인 뒤 길고양이들을 챙기기 시작했다. 근방의 길고양이들 역시 남이 아닌 살구의 가족, 친구일 거라는 생각에서다.

 

"아니...저는 그냥 밥 좀 얻어먹으러 왔는뎁숑..."

 

그로부터 2년 뒤 쪼맹이와 조우했다. 세은 씨 부모님은 직접 운영하는 가게 한켠에 길고양이들이 편하게 먹고 갈 수 있는 급식소를 마련해뒀는데, 새끼 고양이 쪼맹이가 이 곳에 발을 들였다.

 

이후 2년 넘게 급식소를 찾은 쪼맹이는 단골손님 특혜로 매장 안에서 지내다가 지난해 7월 결국 세은 씨 가족의 막내 자리를 꿰찼다. 이로써 맹구커플(쪼'맹'이와 살'구'를 합쳐부르는 애칭)이 탄생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살구처럼 살구싶다(@sal_guuu)님의 공유 게시물님,

 

쪼맹이 취미 중 하나는 종이상자 물어 뜯기다. 종이상자로 집을 만들어주면 제 집인 줄 알면서도 수시로 물어뜯어놔 계속 만들어줘야 한다는 게 세은 씨 설명이다.

 

그렇다고 종이상자가 아닌 소재로 집을 만들어주자니 취미를 빼앗는 것 같아 세은 씨는 하는 수 없이 매번 새 집을 만들어준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살구처럼 살구싶다(@sal_guuu)님의 공유 게시물님,

 

세은 씨는 "평소 사진이나 영상 욕심이 많아 (맹구커플을 주인공으로) 이것저것 찍어본다"며 "워낙 피사체가 뛰어나다보니 예상했던것보다 훨씬 귀엽게 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어 뿌듯하다"고 말했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