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캣타워 부러져도 나는.." 귀차니즘 '지존' 고양이

[노트펫] 캣타워가 부러져도 아랑곳하지 않고 앉아 있는 고양이의 사진이 네티즌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도나는 새 캣타워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닉네임 '스윌리'를 사용하는 한 네티즌은 지난 11일 반려묘 도나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촬영해 자주 활동하는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그는 "캣타워가 쓰러져도 나는 절대 일어나지 않는다"는 설명을 덧붙여 도나의 심리상태를 묘사했다.

 

도나가 즐겨 오르던 캣타워. 현재는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사진 속 캣타워에 앉아 있는 도나는 평범하기 짝이 없다. 이 캣타워는 도나가 가장 좋아하는 캣타워로, 새 캣타워를 사줘도 꼭 이곳에만 올라갔다. 사건이 벌어지기 전에는 말이다.

 

때묻은 캣타워를 고집하는 도나가 귀여워 사진을 찍고 잠시 후, 기어코 캣타워가 고장 나고 말았다.

 

점점 쓰러지는 캣타워.

 

캣타워 기둥 접착제가 떨어져 소파 위로 기울어졌다. 도나는 캣타워가 약 45도가량 기울어진 상황에서도 무슨 일 있냐는 듯 평온하게 카메라를 바라본다.

 

기어코 중력을 이겨낸 도나.

 

곧 캣타워 기둥은 완전히 분리되고 직각으로 꺾였지만, 도나는 여전히 캣타워 위(?)에 앉아 있다.

 

"여기 신호등이 고장났어요~"
"아닌데요 싸이렌인데요 냐용냐용"

 

도나는 현재 10살, 8개월 전 새 주인을 찾아 다묘가정으로 이사 왔다.

 

재미난 건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빼낸다고 가장 늦게 입양된 도나가 터줏대감 행세를 한다는 것이다. 다른 고양이들과 어울리지도 않고, 자기 앞으로 지나가면 한 대씩 때리기 일쑤다.

 

다행히 맞서 싸우는 고양이는 없다. 다 큰 녀석들은 맞으면서도 무시하고, 아직 꼬마인 녀석들은 무서워서 피해 다닌다.

 

이렇게 예쁜 눈망울로 다른 고양이들에게 시비를 건다니 믿기지 않는다.

 

나이가 있어서인지 장난감, 간식 등에 통 관심이 없다는 도나. 하지만 유독 사람을 좋아해 가까이 오라는 손짓만 해도 뭐가 그리 좋은지 그르릉거리며 다가 온다.

 

보호자 입장에서 바라는 점이라면 다른 고양이들과도 어울려 지내는 것, 또 하나는 앞으로도 다치지 않는 선에서 엉뚱한 행동을 많이 보여주는 것이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