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부끄,부끄럽다옹.." 매너꼬리하는 고양이

 

 

[노트펫] 고양이나 강아지가 발라당하는 모습은 귀엽기 그지 없다.

 

하지만 그대로 노출되는 배 아랫 부분은 가끔 민망할 때도 있어 가려주고 싶을 때도 있다.

 

부끄러움을 아는지 꼬리로 배 아랫 부분을 가리는 센스를 가진 고양이가 있다.

 

보호자의 품에 안겨 있는 고양이 한 마리. 그런데 꼬리가 배 위로 올라와 있다.

 

부끄럽다옹. 

 

무릎과 몸 사이에 꼬리가 눌리는게 싫었던 것일까. 배 아랫 부분을 제대로 가린 듯한 자세가 됐다.

 

수경 씨의 '매너냥' 재리다. 올해 5월 말 라라에게서 태어난 3남매 중 한 녀석이다.

 

눈도 제대로 못뜨고, 보라, 모리와 함께 어미젖을 찾아 먹기에 바쁘던 녀석이 이렇게 말쑥한 고양이가 됐다.

 

"많은 냥이들이 있지만 앉았을때 이렇게 가려주는 아이는 처음인듯해요~~" 집사 수경씨의 말이다.

 

"난 커서 이만한 물고기를 잡을꺼당"

 

재리와 함께 태어난 보라와 모리도 어엿한 고양이가 되기는 마찬가지.

 

생선 장난감을 갖고 소꿉놀이를 하고, 수경 씨가 흔들어 대는 고양이 장난감에 꽃다발을 연출하던 모습이 어제 같다.

 

"엄마, 보라가.." "그에 아니고, 재리가.." 조잘조잘

 

어미인 라라가 힘든 기색을 보일 때면 이모 고양이들인 까망과 베리에게로 가 응석을 부렸던 녀석들이기도 하다.

 

까망과 베리도 라라가 육아에 지친 것을 아는지 조카 고양이들을 밀쳐내지 않고 잘 받아줬다.

 

조카 냥 돌보는 까망이. 

 

라라도 대견하고, 삼남매가 어엿한 고양이가 되기까지 힘을 보태준 까망이와 베리도 자랑스럽다.

 

"세 마리이던 고양이가 여섯 마리가 됐죠. 얼마 전 이 녀석들의 아기 적 사진들을 보다보니 올해가 새록새록 떠올랐답니다.^^"

 

수경 씨에게 경사는 또 있었다. 수리 2세 오래가 태어난 것.

 

"제가 수리 2세 오래예요"

 

오래는 냥이들보다 3개월 늦은 지난 9월 수경 씨 가족이 됐다. 왕성한 호기심을 가진 오래는 냥이모들의 냥펀치 세례에도 물러섬이 없다.

 

"나도 먹으면 안돼?"

 

고양이들 속에 살다보니 때로는 자기가 고양이인 줄도 아는 듯하다. 이미 덩치는 더 커진 녀석이 말이다.

 

이렇게 해서 3묘1견이 6묘2견이 된 수경 씨.

 

수경 씨는 "지난달 모리가 요로결석으로 너무 고생했다"며 "새해 건강하고 아프지 않았으면 하는 것뿐, 다른 것은 없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