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그림 속에 들어간 고양이.."그만 나와라!"

[노트펫] 그림 속에 퐁당 빠진 고양이의 사진이 공개돼 네티즌의 관심을 끈다.

 

종선 씨는 최근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무강아 그림 안에는 왜 들어가?"라며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미술 공부를 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려봤을 화병과 과일바구니.

 

종선 씨가 게재한 사진은 그림을 촬영한 것으로, 흰 고양이 뒤에 과일과 화병이 놓인 구도로 그려졌다. 분명히 처음 봤을 때는 그랬다.

 

그러나 큰 사진으로 다시 보니 그림과 액자 사이로 종선 씨의 반려묘 무강이가 들어간 상황이다. 사진 속 무강이는 그림의 일부라고 해도 믿을 정도의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어? 이거 막혀 있네?"

 

종선 씨는 지난 2016년 11월 6개월령의 무강이를 입양했다. 그는 당시 카페를 운영하면서 반려묘 만수를 키우고 있었고, 단골손님의 무강이 입양 제안을 흔쾌히 받아들였다.

 

태생이 얌전하고 살이 토실토실 오른 무강이는 종선 씨 맞춤형 고양이다. 함께 출퇴근하는 건 물론이고, 낯선 이와도 쉽게 어울려 손님 유치에 앞장서는 등 카페의 마스코트 역할을 톡톡히 수행해낸다.

 

양동이를 타고 다니는 무강이. 

 

특히 무강이는 양동이를 타고 출퇴근하며 카페 내에서도 양동이를 집처럼 여겨 밖으로는 좀처럼 나오지 않는데, 이는 털에 민감한 손님을 배려한 것이다.

 

 

종선 씨 카페는 동네에서 꽤나 유명한 곳으로, 드라마 촬영지로 쓰이기도 했다.

 

당시 촬영하면서 무강이와 친해진 배우들이 아직도 무강이를 보러 카페를 찾는다고 한다. 실제로 종선 씨 휴대폰에는 당시 출연진이었던 배우 중 상당수의 연락처가 저장돼 있었다.

 

특히 고양이를 무서워하는 배우도 무강이만큼은 무서워하지 않고 잘 논다고 하니, 무강이가 애묘인과 비애묘인을 잇는 교두보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는 셈이다.

 

햇살이 스며든 무강이.

 

실제로 종선 씨가 운영하는 카페가 위치한 동네에는 무강이를 통해 동물에 대한 인식이 많이 바뀌었다.

 

비반려인에서 반려인이 된 경우도 적지 않고, 특히 한 손님은 고양이 키우는 것을 허락해주지 않는 어머니를 설득하기 위해 함께 카페에 방문에 무강이를 소개하고서야 허락을 받기도 했다.

 

무강이는 퇴근 후 진짜 업무가 시작된다. 그건 바로 형 만수한테 두들겨 맞기.

 

무강이는 반려동물과 유기동물을 잇는 중간다리 역할도 하고 있다.

 

종선 씨는 카페에서 머그잔, 휴대폰 케이스 등 무강이를 캐릭터화한 '무강굿즈'를 제작해 판매하고 있다. 얻은 수익금은 인근에 있는 여러 동물보호단체 중 믿을 만한 곳을 종선 씨가 직접 따져보고 기부한다.

 

종선 씨는 "아직 부족하지만, 많은 분이 좋은 뜻에 동참해주셨다"면서 "더 다양하고 질 좋은 상품을 만들어 불쌍한 동물을 간접적으로나마 계속해서 돕고 싶다"고 말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무강이(@catmugang)님의 공유 게시물님,

 

그의 바람처럼 '무강굿즈'가 흥하려면 무엇보다 무강이의 건강이 우선이다. 유기동물을 돕겠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지만, 무강이 없는 무강굿즈는 상징성이 없으니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 무강이에게 특식이 주어지기를 바란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