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자율배식 첫날"..웰시 코기의 '빵빵한' 최후

 

[노트펫] 자율배식 첫날, '빵빵한' 최후를 맞이한 웰시 코기의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한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자율배식 첫날, 배뚠뚠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벌러덩 배를 보이며 누워 있는 웰시 코기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풍선처럼 빵빵하게 부풀어 오른 앙증맞은 배가 시선을 강탈한다. 

 

"코기의 욕심은 끝이 없고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사진을 접한 사람들은 "어쩐지 익숙한 배다", "배에 눈사람이 있다", "진짜 마음껏 먹은 배 같다"며 유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 속 웰시 코기 '또순이'의 보호자인 준영 씨는 "또순이가 식탐이 강하고 식분증도 있고, 다른 강아지의 사료까지 탐내는 탓에 자율배식을 시도해봤다"며 "하루 먹는 양을 줬더니 한 번에 다 먹었는지 저렇게 배가 빵빵해진 채 뒤집어져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이없지만 웃음이 나올 수밖에 없는 귀여운 모습이라 사진으로 남겨놓게 됐다"고 덧붙였다. 결국 또순이의 자율배식은 더 자랄 때까지 당분간 보류되고 말았다는데.

 

"난 ㄱr끔 폭식을 꿈꾼ㄷr……"

 

지난 8월에 태어난 암컷 웰시 코기 또순이. 사실 또순이는 준영 씨 아버지가 키우는 강아지로, 잠시 준영 씨의 보살핌을 받고 있다.

 

시골에 계신 준영 씨 아버지는 키우던 강아지가 무지개다리를 건넌 후 녀석과 닮은 또순이를 입양하게 됐다.

 

하지만 또순이는 집에 온 지 이틀 만에 파보 장염으로 인해 생사를 넘나드는 힘든 시간을 보내야 했다. 

 

"건강이 최고개!"

 

작디작았던 또순이는 죽음의 고비 앞에서 살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줬고, 다행히 다시 살아날 수 있었다.

 

퇴원은 했지만 크게 아팠던 또순이가 혹 잘못되진 않을까 걱정하며 불안해하시는 아버지를 보고 아들 준영 씨가 나섰다.

 

반려견 '쪼꼬'를 남부럽지 않은 성견으로 키워낸 베테랑 반려인 준영 씨가 또순이가 완전히 건강해질 때까지 돌봐주기로 한 것이다. 

 

"주인! 저 개는 뭐개? 잠깐 얘기 좀 하개!!!"

 

집에 온 첫날부터 배변을 가리며 금세 적응해버린 또순이와 달리 쪼꼬는 어째 심기가 불편한 것 같았다.

 

준영 씨는 "쪼꼬가 전에 아버지께서 키우시던 코기에게 당한 게 많다 보니 똑같이 생긴 또순이가 가까이 오자 식겁을 하며 경계를 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쫓는 자 vs 쫓기는 자..숨막히는 숨바꼭질

 

그러나 마음 약한 쪼꼬의 텃세는 오래가지 못했다. 이제 쪼꼬는 또순이가 넘어지면 제일 먼저 달려와 일으켜주고 걱정스러운 표정까지 짓는다.

 

특히 또순이가 밥 먹을 시간이면 쪼꼬가 먼저 와 준영 씨에게 밥을 요구(?)하고, 정작 본인은 먹지 않은 채 또순이가 먹는 모습을 지켜본다.

 

또순이의 식사가 끝나고 나서야 비로소 자기 밥을 먹기 시작하고, 가끔은 또순이에게 자기 밥을 양보할 정도라는데. 

 

오빠 등짝 베개로 쓰는 흔한 여동생

 

한두 달 후면 헤어져야 하는 사이라 정드는 게 무섭기도 할 법한데, 준영 씨는 또순이에게 아낌없는 애정을 쏟고 있다.

 

사실 준영 씨는 또순이가 살기 위해 힘겨운 싸움을 버티고 이렇게 곁에 있는 게 그저 고맙기만 하다고.

 

또순이가 건강해지는 건 좋지만 가까워지는 헤어짐이 아쉽지는 않은지 묻자, 준영 씨는 "시골 가서 보면 되죠, 뭐"라고 쿨하게 답했다.

 

그 대답 너머에는 또순이가 꼭 건강해 지길바라는, 또순이를 향한 준영 씨의 진한 애정이 묻어났는데.

 

준영 씨는 "큰 고비를 겪었던 만큼 또순이가 앞으로는 아픈 일 없이 건강했으면 좋겠다"며 "시골에서 건강하게 뛰어노는 또순이의 모습을 빨리 보고 싶다"는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또순아, 아프지 말고 꽃길만 걷개!!!"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손형준 2018/11/30 13:11:46
    건강하게 오래사렴

    답글 8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