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카드뉴스

강아지 간식은 언제 줘야 할까요?

 

강아지 간식은 언제 줘야 할까요?

댕댕이 간식 급여하는 방법

 

강아지 간식의 종류는 쿠키, 껌, 치즈, 육포 등

입맛, 취향에 따라 다양한 종류가 있습니다.

간식을 급여할 때는 강아지의 몸 상태 혹은

기호에 맞게 선택하여 표시된 급여량을 따릅니다.

 

보통 생후 3개월이 지나 이갈이가 시작되면

씹고 놀 수 있는 간식을 주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어린 강아지는 소화능력이 떨어져

간식보다는 장난감을 주는 것이 좋습니다.

 

간식은 6-8개월 이후 최대한 늦게

주는 것이 좋으며 훈련이나 교육을 위해

간식을 줘야 한다면 말랑말랑한 간식을

조금씩 급여하는 것이 좋습니다.

 

간식을 줄 때는 간단한 훈련의 보상으로

칭찬을 하며 조금씩 주는 것이 강아지가

성취감을 느낄 수 있어 가장 좋습니다.

 

주의할 점은 나쁜 행동을 멈추기 위해

간식을 주면 일부러 그 행동을

다시 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훈련을 잘 따랐을 때

보상으로 간식을 줘야 합니다.

 

보상으로 주는 간식은 한 입에

먹을 수 있는 작은 간식이 좋으며

어려운 훈련을 성공할 때마다

더 좋아하는 간식을 주면

효과적으로 교육할 수 있습니다.

 

강아지가 혼자 집에 있어야 하거나

신경을 써주지 못할 때는

10-15분 정도 천천히 먹을 수 있는

딱딱한 간식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딱딱한 간식은 강아지가

혼자 있을 때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간식을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지

미리 충분히 확인하고 급여해야 합니다.

 

과도한 간식 섭취는

강아지가 사료를 거부하거나

높은 열량으로 비만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하게 주는 것 잊지 마세요!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