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수의사 김원장] 반려동물들이 지속적으로 질병에 걸리는 이유!!!

< 현직 동물병원장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수의사 김원장'의 영상을 노트펫에서 글로써 소개합니다. 사랑하는 반려동물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꼭 알고 있어야할 정보들을 챙겨 드립니다. 유튜브 채널 구독! 좋아요!는 필수입니다. ^^ >

 

 

[노트펫] 여러분들은 무엇 때문에 반려동물과 동물병원에 내원하시죠?

말 안해도 아이가 아프기 때문에 제일 많이 내원하시겠죠?

그러면 우리 아리를 아프게 하는 질병들.

오늘은 그중에서도 가장 흔하게 내원하게 되는 감염성 질환에 대해 그 발병 이유와 지속적으로 재발하는 질병을 어떻께 하면 개선할 수 있을지, 그리고 가장 중요한 보호자들의 오해에 대해 한 번 썰을 풀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커피 한 잔 준비하셨나요?

그럼, 우리 아이들이 지속적으로 질병에 걸리는 이유! 지금 시작합니다.

질병을 크게 두 가지로 구분하면 감염성 질병과 비감염성 질병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요. 오늘은 감염성 질병에 대해서만 이야기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요즘 들어 비도 많이 오고, 날씨가 예전보다 더 습한 것같아요. 그래서인지 감염성 피부병이나 외이염으로 내원하는 아이들이 상당히 늘어난 것같아요. 원래 여름철이 귓병, 피부병 시즌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호발하는 시기이긴 하죠.

"도대체 이거 왜 걸려요?" "어떻게 치료하는 거예요?" 요즘 제일 많이 받게 되는 질문들 인 것같은데요.

먼저 감염성 질병에 걸리는 이유에 대해 말씀을 드려보면 우리 몸에는 방어 작용을 하는 기전이 있습니다.

1차 방어선으로 피부가 있는데 피부는 외부로부터 우리 몸 내부를 보호하는 장벽 역할을 하고 있죠. 그리고 땀이나 피부를 분비해서 세균증식을 억제하고 우리 몸을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

하지만 이를 뚫고 병원체가 체내로 침투했을 때는 그로 인해 손상된 조직세포에서 히스타민이라고 하는 물질을 분비하고, 이 물질로 인해 염증반응이 시작되는데요.

혈관이 확장되고 백혈구가 혈액으로부터 손상된... 복잡하죠? 이런 내용까지 알 필요가 없을것 같고요.

그렇다면 제가 앞의 내용을 그냥 꺼냈냐? 그건 아니고요.

'1차'라는 표현을 어느 정도 얘기를 했으면 좋겠다 싶어서 꺼내게 되었습니다.

앞선 영상에서 제가 말씀드렸던 예방접종은 2차 방어 작용에 해당합니다.

이 방어는 특정한 병원체에만 반응하는 특이적 반응이고요. 특수부대라고 말씀드렸죠.

그럼 이와 반대로 비특이적 반응은 아무 병원체에나 반응하는 걸 바로 의미하겠죠.

1차 방어 작용은 병원체 구분 없이 그냥! 면역 세포가 조직 손상에 반응하는 비특이적 반응을 얘기하는데요.

흔히 우리가 '우리 아이는 면역력이 약해요'라고 말하는 것이 바로 이 선천적이고 비특이적 면역반응인 1차 방어 작용을 얘기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내용을 기억하시고요.

 

 

우리 아이가 질병에 걸리는 이유에 대해서 본격적으로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감염성 질병에 걸리는 이유는 딱 두가지입니다.

첫 번째! 환경은 문제가 없지만 어떠한 이유로 우리 면역력이 약해져서 병원체를 막아내지 못하는 경우!

두 번째! 우리 면역력은 정상이지만 어떠한 이유로 인해 병원체가 과증식하는 환경이 만들어지는 경우!

감염성 질환이 생기는 이유! 그리 어렵게 다가오진 않으시죠?

사실 감염성 질병은 세균 하나 있다고 해서 발병되진 않거든요. 이 녀석들이 어느 정도 증식을 해서 힘을 모아야지만 질병을 유발할 수 있어요.

사람들과 똑같죠. 혼자서는 아무 것도 못하면서 무리 지으니까 괴롭히고 하는거, 다른 사람들 괴롭히고 하는거..

암튼 나쁜 감염성 질환은 누가 빨리 증식하느냐! 누가 빨리 제압하느냐! 이 결과에 따라서 병이 지속되거나 호전되거나 결과가 정해기제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선천적으로 약한 아이들이라면 시도때도 없이 질병에 걸리 거예요.

실제 우리는 세균이나 곰팡이에게서 자유로울 수가 없죠. 그렇죠? 지금 내 팔에도, 여러분의 팔에도, 있어요. 보이진 않지만 다 있다고요. 믿으셔도 됩니다.

하지만 이 녀석들을 우리 방어체계가 증식하지 못하도록 제어하고 있기 때문에 질병이 발병되지 않고 있는 것이죠.

태어나는 순간부터 1차 방어 작용이 활성화되고, 충분한 실전 경험으로 우리 몸은 1차 방어를 하고 있습니다.

 

 

과연 여러분들의 반려동물들이 정말 약해서 질병에 걸릴까요? 아니면 아빠에게 혼나고 스트레스 받아서 면역력이 떨어져서 질병에 걸릴까요?

물론 일시적인 면역력 저하로 인한 그런 경우도 있지만 반려동물들의 피부질환들은 면역력 자체의 문제보다는 환경적인 요인이 더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저는 보호자 분들에게 질병에 대해 설명을 할 때 화재에 비유를 많이 하는데요. 수의사가 하는 역할은 불을 끄는 것까지만이고, 다시 불이 나지 않게 하는 것은 보호자에게 달렸다고 합니다.

수의사가 불끄고 어렵게 다시 원상복구시켰는데 또 깜박하고 가스렌지에 냄비 올려두고 불 켜놓고 그냥 잠들면 또 불나겠죠?

그것과 동물 질병 치료는 비슷한 부분이 많이 있습니다.

치료를 종결하고 일상으로 돌아갔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재발하는 경험을 해보신 보호자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일시적인 면역력 저하라면 치료 후 다시 재발하지 않겠죠. 면역력이 회복됐을 테니까요.

하지만 질병이 재발하는 경우는 치료가 마무리되지 않은 경우가 아니라면 다시 병원체가 증식할 수 있는 환경적 가능성을 필히 생각해봐야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보호자분들은 "정말 나는 수의사가 지시하는 대로 관리 잘했다고!" "그런대도 왜 계속 재발하는 거야?" "아, 얘는 그냥 불치병이야!" 이런 결론은 스스로 내려 버리는 경우가 많은 것같아요.

실제 반려동물들은 보호자가 사람을 위해 만들어둔 환경에 적응해야 하고, 보호자 편의를 위해 보호자가 해주는 관리를 받아야 합니다.

그 틀 안에서 생활하고 있는 우리 반려동물들은 자연환경에 노출되어 있는 아이들보다 더 많은 부자연스러운 항을 받게 됩니다.

대부분의 질병들은 자연스러움이 부자연스러움이 될 때 발생되는 경우가 많이 있어요. 결과적으로 "이 질병의 재발 원인은 이 환경을 만든 바로 당신입니다 "라고 얘기하면 사실 보호자 분들 충격 받으시죠.

"절대! 아, 나는 아니야!" 이렇게 이야기를 하시거든요. 이제는 반려동물들이 지속적으로 아픈 이유에 대해 패러다임을 바꿔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내가 관리를 올바로 하고 있다는 편견을 버려야 할 필요가 있어요. 우리 아이들이 생각한 만큼 약하지가 않습니다.

지속적인 발병에 아이를 탓하기 보다는 평소에 질병이 생길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지는 않았는지, 먼저 고민을 한 번 해보시고 1차적인 사양관리와 자연 면역력을 높이는 것에 힘써야 합니다.

우리 아이들은 절대 약하지 않습니다. 여러분의 오해와 잘못된 판단으로 고통 받는 경우가 많다는 사실! 우리 아이가 아픈 이유!

"아~, 내가 원인이었구나" "내가 뭔가를 잘못하고 있었구나" 가장 먼저 의심해 보는 것 잊지마시고요.

그 관리법에 대해서는 꼭 전문가인 수의사와 상담하시면 좋을 것같습니다.

오늘 영상이 도움이 되셨다면 구독! 좋아요!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