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페피테일의 꼬리발랄] 강아지 수박 보기만 하면 먹고 싶어 하는데 괜찮을까?

 

[노트펫] 안녕하세요. 동물을 사랑하는 페피테일입니다. 반갑습니다.

 

어느덧 절기로는 입추도 지났기 때문에 이제부터는 여름의 막바지라 할 수 있습니다. 아침저녁으로 무더위는 가신듯하지만 아직 한낮에는 무더위가 여전한 것 같습니다.

 

이런 더위에 시원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수박. ​오늘은 강아지 수박 간식이 좋은 점과 수박을 급여할 때 알아두셔야 할 주의사항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수박은 여름철 대표 과일 중 하나로 7~8월이 제철입니다.

 

과일이 수분 함유가 매우 높은 편이기 때문에 이뇨작용에 탁월한 과일이기도 합니다. 거기다 과일의 수분함량은 높지만 칼로리는 낮은 편이라 체중 조절이 필요한 강아지들에게도 정말 좋은 간식이 될 수 있습니다.

 

​품종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85~90% 정도가 수분으로 구성되어 있고 그 외 비타민A, B2, C, E, 식이섬유, 엽산, 칼륨, 베타카로틴 등 여러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습니다.

 

강아지에게 좋은 점

 

 

수박에 함유된 비타민A는 시력 보호를 도와주고 아이들의 골격이 건강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그리고 수박이 빨간빛을 띠는 것은 리코펜이란 성분이 들어서인데, 이 리코펜이란 성분은 비타민과 함께 항산화 작용을 한다고 합니다. 이러한 다양한 영양소들은 강아지의 건강에도 좋은 영양분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여름철 탈수현상을 예방해주고 강아지의 더위를 식혀줄 수 있습니다.

 

급여 시 주의사항

 

강아지 수박을 급여하실 때에는 씨앗과 껍질을 꼼꼼하게 제거해주셔야 합니다.

 

수박의 껍질과 씨앗은 잘 소화가 되지 않다 보니 아이들의 소화기관에 이상 증상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한두 개 정도 소량을 먹는 것으로 인해 칸 문제가 발생하지는 않지만 다량으로 섭취하게 되는 경우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양을 먹지 않도록 해주셔야 합니다.

 

​그 이유는 높은 함량의 수분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강아지가 설사를 할 수도 있고 장기적으로 수박을 많이 섭취하는 경우에는 영양불균형 현상이 생길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수박이라는 과일이 좋은 영양소를 가지고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강아지들에게 필요로 하는 모든 영양소를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랍니다~!

 

수박 급여하는 방법

 

 

강아지 수박을 급여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껍질과 씨를 꼼꼼하게 제거한 뒤에 작은 크기로 잘라서 주는 것입니다.

 

​이때는 강아지의 체구에 맞게 적당한 크기로 자르시는 것이 좋습니다. 강아지가 아주 더워하는 경우 얼린 수박을 줄 수도 있습니다. 얼린 수박의 경우 배탈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살짝 얼린 후 급여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그 외에 강아지가 먹을 수 있는 음식들과 함께 곁들여서 급여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따라서 플레인 요거트나 강아지용 우유를 타주셔도 특별한 여름철 간식이 될 수 있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여름! 우리 강아지와 함께 건강하고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많이 덥더라도 산책 잊지 마시고 산책 후 더워하는 강아지에게 수박 간식 어떨까 싶습니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