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페피테일의 꼬리발랄] 고양이 목욕시키기 전 주의할 사항들을 알아봐요!

 

[노트펫] 안녕하세요. 동물을 사랑하는 페피테일입니다 반갑습니다.

 

우리는 보통 하루 한, 두 번 정도 샤워를 하죠? 위생을 위해서 하기도 하고 몸에 베긴 냄새를 제거하기 위해서도 샤워를 해요. 그래서 키우시는 반려견도 달에 1번 정도는 정기적으로 목욕을 시켜주는 것을 추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요.

 

그렇다면 고양이들도 정기적으로 목욕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알아볼게요.

 

고양이는 사람이나 다른 동물과는 다르게 스스로 그루밍을 하면서 자신의 신체 오염을 제거하기도 하고 죽은 털, 각질 등을 제거한답니다.

 

하지만 이 그루밍이라는 것이 반려묘를 키우는 주인의 입장에서까지 매우 깨끗하다고 생각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어요. 아이들에 따라 그루밍을 많이 하지 않는 아이들도 있고, 밝은 털을 가진 아이들은 털빛이 누래지거나 회색빛으로 때가 타기도 해요.

 

따라서 보호자분들의 선택에 따라 고양이 목욕시키기 해주시면 되는데요, 주인분들에 따라 계절이 바뀔 때, 일 년에 한번, 혹은 반려하는 동안에 한 번일 정도로 매우 차이가 나요.

 

 

육안상 너무 더러워지거나 털이 심하게 오염된 경우에 따라서 목욕을 시켜주시는 것이 좋으며. 스스로 세정능력이 있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목욕을 시켜줄 필요는 없습니다.

 

정기적으로 목욕을 하게되면 아이들의 털 빠짐이 줄어들 수 있으며, 각질과 비듬도 제거되기 때문에 평상시 보다 훨씬 깔끔해지는 것을 알 수 있을 거예요.

 

하지만 많은 고양이들이 목욕을 매우 싫어하기 때문에 스트레스가 될 수 있어요. 물을 싫어하기도 하고 건조과정에서 소음을 무서워하는 아이들이 많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지 않게끔 그냥 고양이 목욕시키기를 포기하시는 분들도 계세요.

 

그렇다면 비교적 수월하게 씻기는 방법에 대해 알아볼게요.

 

우선 모든 준비를 하고서 시작해야 해요.

 

 

예를 들어 바로 닦을 수건도 준비해두시는 것이 좋고 사용할 샴푸도 손이 닿는 자리에 배치해서 목욕시간을 최소화하는 것이 관건이에요. 소요 시간이 짧아지는 만큼 아이들이 스트레스받는 시간도 짧아지게 되니깐 말이죠.

 

그리고 귀, 눈, 코, 입에 물이 들어가지 않게 조심하셔야 해요. 얼굴을 물을 직접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물에 적신 헝겊이나 천을 이용해서 닦아 주시는 것이 좋아요.

 

또 드라이 과정을 싫어하는 아이들은 수건을 넉넉하게 준비해서 수건으로 드라이를 해주는 것을 추천드릴게요. 목욕 전에 발톱을 깎아서 목욕을 시키는 보호자를 할퀴는 것을 미리 예방해두는 것이 좋아요.

 

 

그리고 적어도 생후 8주가 지나야 스스로 체온을 조절할 수 있기에 8주를 넘기고 시작해주세요.

 

태어나서 처음으로 하는 목욕이라면 아이들이 극심한 스트레스 현상을 보일 수 있어요. 그때는 고양이 목욕시키기를 중단시키는 것이 차라리 나을 수 있어요.

 

사실 아이들 씻기기 정말 힘드실 거예요.

 

그래도 우리가 보다 위생적으로 반려묘와 함께하기 위해 해줘야 하는 경우가 있을 거예요. 도전하시는 주인분들 모두 파이팅 하시고요. 알려드린 몇 가지 팁들 잘 활용하시길 바라요.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