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페피테일의 꼬리발랄] 강아지 초콜릿 어떻게 위험한걸까? 상세하게 알아봐요

 

[노트펫] 안녕하세요. 생기 넘치는 꼬리 페피테일입니다. 

 

강아지가 초콜릿을 먹으면 안 된다는 사실, 지금은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 텐데요. 하지만 일상에서 아무리 조심을 해도 초콜릿을 먹는 사고가 순간 발생하곤 합니다.

 

그렇다면 얼마나 먹으면 많이 위험한 걸까요? 강아지 초콜렛 중독 증상과 그 양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초콜릿의 어떤 성분이 위험한가요?

 

초콜릿은 카카오 씨앗으로 만들어집니다.

 

그런데 이 카카오는 카페인과 테오브로민이라는 성분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이 성분은 강아지를 비롯한 여러 동물들에게 유독 강합니다. 보통 이 성분들은 혈관 확장, 근육 이완, 이뇨제 등으로 약물의 성분으로도 사용되지만 강아지는 이 성분들을 잘 대사할 수 없기 때문에 문제가 됩니다.

 

 

​테오브로민은 초콜릿의 종류에 따라 조금씩 다르게 들어있습니다. 보통 다크초콜릿이 가장 높으며 밀크초콜릿-화이트초콜릿 순으로 함량이 높습니다. 화이트초콜릿의 경우 100g당 약 1mg의 테오브로민이 들어있다고 하는데요. 다크초콜릿은 400~1500mg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또한 베이킹용 역시 함량이 높으니 주의가 필요합니다.

 

​중독 증상을 일으킬 수 있는 양은 kg당 20mg 정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화이트초콜릿의 경우 소량을 먹어도 큰 이상이 없을 확률이 크지만, 다크 초콜릿은 소량만 먹더라도 충분히 중독 증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초콜릿 중독 증상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소량을 먹었을 때는 침 흘림, 구토, 설사, 호흡수 증가, 체온 상승 등을 보일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양을 복용했다면 부정맥, 고혈압부터 경련, 발작 등의 신경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정말 많은 양을 먹었다면 심장마비로 갑자기 사망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이런 증상들은 바로 나타나는 것이 아닌데요. 테오브로민은 반감기가 비교적 긴 편이라 먹은 후 몇 시간 이내에 나타나기도 하고 며칠 후에 나타나기도 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강아지 초콜렛 중독은 치료법이 없을까요?

 

테오브로민 자체를 해독하는 약물은 없습니다.

 

하지만 흡수를 덜 되게 막고 빠르게 배출되도록 도와줄 수는 있습니다. 또한 증상에 따라 그에 맞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심박수가 너무 빠르다면 베타차단제 등을 투여할 수 있습니다. 만약 증상이 나타났다면 빠르게 동물 병원에 가셔서 처치를 받아주세요.

 

​초콜릿을 포함한 가공품들은 괜찮을까요?

 

케이크, 쿠키, 과자 등 많은 가공품들이 시중에 출시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많은 분들이 어떤 걸 먹이면 괜찮을까요? 라고 물어보시는데요. 일반적으로 초콜릿류 과자들은 초콜릿 함량이 그리 높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식물성유지와 코코아 분말 등으로 만든 준 초콜릿이 들어가기도 합니다.

 

정확한 함량을 알 수 없어 안전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알 수 없지만, 만약 소량을 먹었다면 응급상황이 발생할 확률은 비교적 낮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도 확실치 않으므로 일단 초콜릿이 들어간 식품은 보호자님께서 최대한 주의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초콜릿이 적게 들어있다고 하더라도 해당 식품에 들어있는 설탕이나 밀가루, 지방 등이 췌장염의 발생 가능성을 높일 수 있으니 이런 부분 역시 주의하셔야 합니다.

 

​오늘은 강아지 초콜렛에 대해서 알려드렸습니다. 강아지는 이제 더 이상 애완용이 아닌 우리 가족입니다. 가족의 건강을 위해서 절제하거나 지켜야 할 수칙들이 있는데요. 지켜야만 오래오래 건강하게 같이 지낼 수 있으니 이점 기억하셔서 아이들과 건강한 생활하시기 바랍니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