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돌로박스의 건강꿀팁] 정말 추울 때에는 강아지에게 옷을!

돌로박스가 이야기하는 건강꿀팁

 

 

[노트펫] 일상생활에서 강아지에게 예쁜 꼬까옷을 입히시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강아지 옷도 갈수록 예쁜 디자인으로 나와서 사주고 싶은 유혹을 견디기가 참 어렵습니다.

 

가끔은 깔맞춤으로 커플룩을 연출하고도 싶습니다.

 

그런데 아세요? 이런 멋내기용 옷입히기는 그다지 좋지 않다는게 수의사들의 견해라는 것을.

 

일상생활에서 옷을 입히는 것은 강아지 피부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습기가 옷 아래로 스며들면서 피부균들이 자라날 환경을 만들어 주기 때문이죠. 피부병이 있는 아이에게 옷은 그래서 특히 더 좋지 않습니다.

 

게다가 옷은 강아지의 활동도 방해할 수 있습니다. 팔을 뻗으려 하는데 꽉 끼는 옷 때문에 뭔가 걸리적 거린다는 느낌을 받아본 적이 있으실 겁니다. 강아지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렇게 일상생활에서는 강아지에게 옷을 입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때로는 옷이 유용할 때도 있습니다.

 

추위가 엄습하는 겨울이 특히 그렇습니다.

 

단모종은 겨울철에 옷이 꼭 필요해요!

 

털이 짧게 개량된 품종은 겨울에 추위를 훨씬 많이 탑니다. 털이 짧다보니 추위가 피부에 더 쉽게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죠.

 

추운 날은 실내에서도 얇은 옷을 입혀 주시고, 외출할 때는 패딩을 덧입혀 주시는 것이 체온 유지를 위해 좋습니다.

 

 

대형견도 가끔은 옷이 필요해요! 

 

한겨울에도 추위를 모르는 덩치 큰 녀석들. 하지만 이 녀석들에게도 눈밭에서는 겉옷이 유용합니다.

 

칼바람을 막아주고, 눈밭에서 털이 뭉치거나 젖게 만드는 것을 방지해 줍니다.

 

 

어린 강아지와 노령견은 추위를 더 타요!

 

생후 6개월 이하의 강아지들이나 8살 이상의 노령견들은 체온조절 능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집니다. 그래서 추위를 많이 탈 수 밖에 없습니다.

 

어린이나 어르신 분들과 마찬가지죠. 그래서 겨울철에는 체온유지에 꼭 신경을 써주셔야 하는데 이때도 옷이 유용한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겨울이라고, 춥다고, 강아지를 집에만 있게 할 순 없겠죠?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옷을 갖춰 나간다면 겨울 산책도 무리없이 해낼 수 있습니다.

 

감수 곽지윤 돌로박스 자문수의사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