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돌로박스의 건강꿀팁] 강아지 자동리드줄을 반대한다

돌로박스가 이야기하는 반려견 건강꿀팁

 

 

[노트펫]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자동리드줄.

 

줄길이가 넉넉해서 강아지가 자유롭게 돌아다니고, 당김 버튼만 누르면 어디 있는지 알 수 있다. 그래서 실제로 많은 견주들이 산책할 때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자동리드줄은 전세계 동물행동학 전문가들이 절대로 사용하지 않도록 권고하는 제품이다.

 

강아지에게 좋은 걷기 교육은 줄이 팽팽해지면 멈추고, 느슨해지면 걷는 것임을 알려주는 것이다.

 

 

하지만 자동리드줄은 강아지들을 그 반대로 가르친다.

 

자동리드줄을 지속해서 이용한 강아지들은 줄이 팽팽해지면 앞으로 계속 당기게 되고, 원하는 곳에 갈 수 있다는 것을 배우게 되는 것이다.

 

산책길에서 강아지는 종종 보호자가 예측하지 못한 행동을 할 수 있다.

 

상대편에서 오는 개를 향해 뛰어가기도 하고, 지나다니는 사람과 자전거 등에 덤벼 들거나 피해야할 상황도 발생한다.

 

 

이렇게 통제가 필요할 때 자동리드줄은 무용지물이 된다.

 

통제가 잘 되지 않을 수 있다는 것 외에도 자동리드줄은 여러 가지 위험요소를 갖고 있다.

 

자동줄에 목줄을 한 경우, 줄을 당기게 되면 안압이 올라가고, 기관에 심한 자극을 줘서 건강에도 좋지 않다.

 

또 줄이 강아지 다리에 꼬인 경우 가느다른 줄이 피부를 파고들어 크게 다치게 할 수도 있다.

 

 

안전사고의 위험도 빼놓을 수 없다. 늘어나는 줄 부분은 잘 보이지 않아 자전거가 줄에 걸리거나 지나가던 사람들이 걸려 넘어지면서 발목을 다치는 일도 발생한다.

 

게다가 급할 땐 줄을 맨손으로 당기는 바람에 보호자가 다치는 경우도 많다. 물론 급하게 당길 때 강아지에게 가해지는 압력은 더 커진다.

 

사람에게도, 강아지에게도 위험한 자동리드줄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우리 강아지들의 산책길이 행복하고 안전해질 수 있다. 


감수 김선아 돌로박스 자문 수의사 / 서울대 수의대 동물행동의학 석·박사 수료 / 현(現) 미국 UC데이비스 수의과대학 동물행동의학과 전문의 / 전(前) 해마루케어센터 센터장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