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이강원의 미국 야생동물] 다람쥐와 올빼미의 관계

[노트펫] 미국은 다람쥐들의 천국이다. 다람쥐들은 가로수나 공원 같은 곳은 물론 주택가의 뒷마당에서도 흔히 볼 수 있다.

 

그런데 미국에는 다람쥐들만 많은 것이 아니다. 다람쥐와 비슷한 외모를 하고 있는 가까운 친척인 땅다람쥐(ground squrriel)들도 많다.

 

뒷마당의 오랜 주인인 다람쥐. 2018년 5월 촬영

 

미국 중서부인 미드 웨스트(midwest)는 드넓은 평야지역이 펼쳐진다. 그 평원에는 다양한 종류의 땅다람쥐들이 사는데, 그중에서도 몸통에 긴 옆줄이 있어서 ‘표범다람쥐’(Leopard ground squirrel)라고도 부르는 ‘열세줄땅다람쥐’(Thirteen-lined Ground squirrel)가 이곳의 대표종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작은 설치류인 열세줄땅다람쥐에게는 무서운 포식자가 존재한다. 그 천적은 건조하고 더운 지역인 텍사스, 애리조나, 뉴멕시코 등에서 사는 맹금류인 가시올빼미(Burrowing Owl)다.

 

가시올빼미는 무서운 천적이라고 부르기에 치고는 체격이 왜소한 편이다. 불과 200g에 불과한 이 올빼미는 왜소한 체구 때문에 맹금류가 맞는지 의구심까지 생길 정도다.

 

그래도 명색이 올빼미인지라 설치류 사냥에 있어서는 대가로 손꼽힌다.

 

열세줄땅다람쥐(박제). 미드 웨스트의 초원에는 사진과 같은 열세줄땅다람쥐를 흔히 볼 수 있다. 2017년 10월 미주리주박물관에서 촬영

 

이 두 동물의 관계는 단순히 약한 동물의 고기를 강한 동물이 먹는 먹잇감과 포식자 관계로 끝나지 않는다. 그 이상의 관계가 숨어있다.

 

열세줄땅다람쥐는 다른 땅다람쥐들과 마찬가지로 굴을 파고, 그 굴 안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새끼도 키운다. 그런데 가시올빼미는 땅다람쥐들이 파놓은 굴을 자신의 보금자리로 이용한다. 가시올빼미 입장에서 열세줄땅다람쥐는 식량과 주택을 동시에 제공하는 소중한 존재라고 할 수 있다.

 

가시올빼미는 하늘이 보이는 나무 위 같은 곳이 아닌 땅 속에 둥지를 틀고 산다. 가시올빼미가 다른 올빼미와는 달리 나무 위나 절벽 등지에 둥지를 틀지 않고 굴속에서 사는 것은 이유 있는 선택이다.

 

맹금류치고 작은 체구인 가시올빼미가 탁 트인 높은 곳에 둥지를 틀면 언제든지 자신보다 덩치 큰 다른 맹금류로부터 습격당할 수도 있다.

 

새끼 새들은 물론 어미 새의 생명까지 위험에 처할 수도 있다. 그래서 가시올빼미는 보다 안전한 땅 속에 보금자리를 꾸미고 생활한다. 물론 이렇게 지하에서 살면서 대낮의 무더위를 피할 수도 있다.

 

열세줄땅다람쥐의 천적인 가시올빼미(박제). 가시올빼미들은 프레리도그나 열세줄땅다람쥐들이 버린 굴을 둥지로 사용하기도 한다. 2018년 8월 댈라스 페로박물관에서 촬영

 

영미권에서는 가시올빼미를 버로잉 아울(Burrowing Owl)이라고 한다. 버로우(burrow)는 ‘(땅에)굴을 파다’, ‘(땅에)~을 파묻다.’ 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즉 땅 속에 굴을 파고 사는 올빼미, 굴속에서 사는 올빼미를 의미한다. 이름 하나로만으로 새의 생활 습관을 충분히 설명하고 있다.

 

이렇게 땅다람쥐, 두더지 같이 땅 속의 굴에서 사는 동물들을 버로잉 애니멀(burrowing animal), 우리말로 번역하면 천공동물(穿孔動物)이라고 한다.  

 

이강원 동물 칼럼니스트(powerranger7@hanmail.net)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