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이강원의 미국 야생동물] 루돌프 사슴은 꽃사슴이 아닌 순록

[노트펫] 기독교 문화권에서 가장 큰 명절은 예수님이 탄생일인 크리스마스(Christmas)다. 그래서 미국과 유럽은 크리스마스를 한 달 앞둔 11월이 되면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자연스레 형성된다.

 

어느 장소를 가보아도 크리스마스를 기념하는 다양한 장식물들과 루돌프 사슴코(Rudolph the Red-Nosed Reindeer) 같은 흥겨운 캐럴(carol)을 들을 수 있다. 

 

스위스 취리히의 한 초콜릿 상점. 크리스마스가 한 달 이상 남은 시점이었지만 진열된 상품 대부분은 크리스마스와 관련되어 있었다. (2016년 11월 촬영)

 

작년 11월 방문했던 테네시주 멤피스동물원도 그랬다. 동물원 곳곳에는 빨간색과 초록색으로 예쁘게 칠해진 장식들이 넘쳐났다. 그 중에서도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끈 것은 산타클로스(Santa Claus)의 썰매였다. 하지만 동물을 좋아하는 사람의 눈에는 산타의 썰매가 아닌 그 썰매를 끌 사슴이 더 눈길을 끄는 법이다.

 

그런데 썰매를 그는 사슴은 예상과는 다른 사슴이었다. 만화영화나 광고에 등장하는 산타클로스의 사슴들은 예쁜 장식을 한 귀여운 외모의 꽃사슴(Sika deer)들이었다. 하지만 그날 동물원에서 만났던 사슴은 그런 예상에 맞는 사슴이 아닌 덩치 큰 순록(Reindeer)이었다.

 

멤피스동물원의 순록들. (2017년 11월말 촬영)

 

그런데 필자와 비슷한 생각을 하는 미국인들도 많아서인지 동물원측은 순록이 산타클로스의 썰매를 끄는 이유를 비교적 자세히 설명해주는 안내판을 전시해두었다. 긴 설명을 간략히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순록은 북극에서 일하는 산타클로스와 호흡이 잘 맞는 동물이다. 순록은 북극의 추위에 완벽하게 적응한 동물이기 때문이다. 많은 동물들은 북극의 추위에 견디지 못하지만, 순록은 두터운 털가죽과 강인한 호흡기를 가지고 있어서 그 정도 추위에는 별 문제가 없다는 것이었다.

 

필자가 산타의 썰매를 끌 것이라고 그동안 착각하였던 꽃사슴의 만주, 일본, 대만 같은 북극에서는 한참 밑에 있는 지역이 고향이다. 애당초 북극의 추위에는 맞지 않는 사슴이었다. 조금만 생각해도 금방 알 것을 작년 겨울까지 잘못알고 있었다.

 

또한 산타클로스의 썰매는 어린이에 줄 선물을 가득 실어야 한다. 따라서 체격이 크고 힘이 센 사슴만이 그 임무를 맡을 수 있다. 그러니 성체 수컷 기준 100kg 내외에 불과한 꽃사슴이 그 일을 하기에는 벅차다.

 

적어도 순록 수컷 정도의 덩치는 되어야 가능한 일이다. 순록은 성체 수컷 기준 700 파운드(318kg)까지 자라고, 암컷도 370파운드(168kg) 정도까지 자란다.

 

멤피스동물원의 크리스마스 트리. (2017년 11월말 촬영)

 

그런데 동물원측은 순록에 관한 재미있는 정보를 추가로 알려주었다. 수컷들의 뿔이 땅에 떨어지는 시기가 나이와 관련 있다는 것이었다. 나이 든 수컷들은 매년 12월, 젊은 수컷들은 이른 봄이 되면 뿔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그러면 12월 말에 해당되는 성탄 전야에 산타의 썰매를 끌 순록 수컷들은 젊은 수컷일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는 셈이다. 드디어 성탄절 산타클로스의 썰매를 책임지고 있는 사슴에 관한 궁금증이 다 풀린 것 같다. 

 

이강원 동물 칼럼니스트(powerranger7@hanmail.net)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