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이강원의 미국 야생동물] 북미의 스라소니들

[노트펫] 미국의 건설현장을 지나가다 보면 야생 고양이의 얼굴이 그려진 소형 건설 장비들을 쉽게 볼 수 있다. 그런데 그림 속 야생 고양이를 자세히 보면 미국의 대표 스라소니인 밥캣(Bobcat)임을 알 수 있다. 밥캣은 붉은스라소니의 별칭으로 스라소니속에 속하는 4종류의 스라소니 중에서 가장 체격이 작다.

 

그런데 그 소형 건설 장비들을 만드는 회사는 한국 기업이다. 좀 더 자세히 설명하면 미국에서 시작한 기업을 한국 기업이 인수하여 이제는 한국 기업이 된 것이다. 2007년 7월 두산인프라코어는 미국 건설장비회사인 잉거솔랜드로부터 밥캣을 인수하여 지금은 두산밥캣(Doosan Bobcat)이라는 형태로 회사를 운영 중이다.

 

두산그룹은 지난 2007년 밥캣을 인수했다. 사진: 밥캣 홈페이지

 

기업의 국제적 인수합병은 개인적으로 전혀 무관한 일이다. 하지만 한국의 대기업이 세계적으로 유명한 미국의 기업을 인수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타지에서 한국인이라는 자부심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된다.

 

지난 봄 미국 지인에게 한국 회사가 몇 년 전에 밥캣을 인수하여 밥캣은 이제 미국 회사가 아닌 한국 회사라고 했더니 깜짝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 그 미국인은 여전히 밥캣이 미국 회사라고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밥캣이라는 이름은 사전적으로는 ‘꼬리 짧은 고양이’를 의미한다. 어원은 밥 테일(bob tail)에서 시작된다. 밥 테일은 ‘짧게 자른 꼬리’나 ‘짧은 꼬리’를 의미하는데, 가축 중에서 선천적으로 꼬리가 짧거나, 후천적으로 꼬리를 짧게 잘랐을 경우 종종 밥 테일이라고 한다.

 

개의 경우, 영국의 목양견인 올드 잉글리시 십 도그(Old English Sheepdog)가 대표적이다. 그런데 이 품종은 선천적으로 꼬리가 짧은 경우가 아닌 후천적으로 짧게 잘라주는 경우에 해당된다.

 

고양이 품종 중에는 선천적으로 꼬리가 짧아서 품종 이름에 밥 테일이 붙는 경우들이 있다. 짧은 꼬리와 함께 마치 스라소니와 비슷한 귀의 장식 털을 가진 아메리칸 밥 테일(American bobtail)과 천 여 년 전 한국에서 일본으로 건너간 고양이들의 후손으로 추정되는 재패니즈 밥 테일(Japanese bobtail)이 대표적이다.

 

2018년 3월 네브라스카주의 오마하동물원에서 만난 밥캣

 

그런데 미국에는 밥캣 이외에도 다른 스라소니도 있다. 미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는 캐나다의 이름을 딴 캐나다 스라소니(Canadian lynx)들이다. 캐나다 스라소니의 주요 서식지는 당연히 캐나다지만, 메인(Maine), 아이다호(Idaho), 미네소타(Minnesota)같이 캐나다와 국경을 접하는 미국의 접경 주들에서도 일부 서식한다.

 

토끼를 쫓고 있는 캐나다 스라소니. 이 스라소니도 밥캣처럼 꼬리가 매우 짧다. 2018년 3월 워싱턴 스미소니언박물관에서 촬영

 

사람이 국경을 넘어 외국으로 가려면 반드시 여권을 지참해야 한다. 하지만 여권은 사람에게만 유효한 신분증이다. 하지만 야생동물에게 여권은 없어도 그만인 존재다. 그들에게 국경선은 아무런 제약이 안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캐나다 스라소니와 밥캣은 미국-캐나다 접경에서 수시로 국경선을 건너며 만나기도 한다.

 

그리고 두 스라소니들은 야생에서 종종 후손(Canada lynx-Bobcat hybrid)을 남기기도 한다. 이런 잡종 동물의 탄생은 코요테와 회색늑대 사이에서 태어나는 잡종 동물인 코이울프(Coywolf)를 연상케 한다.

 

이강원 동물 칼럼니스트(powerranger7@hanmail.net)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