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양쌤의 수의학 이야기] 찬바람이 불면..'똑똑'

[노트펫] 일교차가 커지고, 수도권 최저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겨울이 다가오고 있음을 체감할 수 있는 시기입니다.

 

사람들 각자 찬 바람 부는 거리에서 생각나는 것들이 있을 듯 한데요. 찐빵이라든지, 호떡, 어묵...도 있겠지만, 거리 위에는 고양이들도 살고 있는데요.

 

맞습니다. 고양이 모닝 노크에 대해 말씀드리려고 했어요.

 

겨울이 되면 길고양이들이 따뜻한 장소를 찾아 자동차의 엔진룸에 들어가 있다가, 다시 시동을 걸 때 사고를 당하는 일이 드물지 않게 일어납니다.

 

엔진룸의 내부 구조는 복잡하고 보닛으로 덮여 있기 때문에, 사람도 고양이의 존재를 알기 어렵고 반대로 고양이도 사람의 행동에 대처하기 어려운 상태가 되죠.

 

이런 유형의 사고는 고양이와 차량 모두에 심각한 피해를 입힐 수 있습니다. 사진은 영국에서 엔진룸 사고를 당하고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고양이 ‘비스킷’ (출처 : dailymail)

 

고양이에겐 생명이 걸린 문제일 수 있고, 사람도 어느 정도 생활안전에 관련된 부분이기 때문에, 고양이가 엔진룸에 들어갔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당황해서 소방서에 신고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소방/구조인력은 가능하면 원래의 임무인 실제 긴급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시민들이 고양이 엔진룸 사고를 예방하는 법을 숙지하는 편이 좋겠죠.(올해부터 엔진룸에 갇힌 고양이 구조는 지방자치단체 업무로 이관되기도 했습니다.)

 

전혀 어렵지 않습니다. 차량에 탑승하기 전에 차량의 보닛을 몇 번 두드려서 혹시 숨어 있을지 모르는 고양이에게 신호를 보내면, 인기척을 느낀 고양이들은 대부분 차량에서 빠져나오게 됩니다.

 

2014년부터 고양이 방방( 猫バンバン)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일본의 닛산 자동차에서 참여자들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7명 중 한 사람은 보닛을 두드려 보자 "실제로 고양이가 숨어 있었다"고 답변했습니다.

 

과학적인 조사는 아니지만, 운전자들의 사소한 배려가 고양이의 생명을 실제로 구할 수도 있다는 단서이지요.

 

 

고양이 방방 프로젝트 무비. 차량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홍보 이외에, 캠페인 스티커 등의 홍보물도 웹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겨울철이 되면 일부 지자체를 비롯해 동물보호단체에서 고양이 모닝 노크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차량 전문가 및 동물보호 활동가들은 보닛을 직접 열거나 두드리는 것이 좋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차 문을 세게 닫거나 시동을 걸기 전에 잠시동안 차내에서 인기척을 내는 정도로도 고양이가 대처할 시간을 벌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꼭 고양이를 반려동물로 키우시는 분이 아니더라도, 자동차 시동 걸기 전의 사소한 배려만으로도 고양이도 차량도 모두 안전할 수 있을 겁니다.

 

양이삭 수의사(yes973@naver.com)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