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돌로박스의 건강꿀팁] 대추·동태전 꿀꺽한 강아지, 응급처치는?

[노트펫] 명절에 강아지를 데리고 부모님댁에 가는 일이 어색하지 않게 됐습니다.

 

낯선 호텔보다는 평소 보지 못했던 가족이 있긴 하지만 곁에 두는 것이 더 마음 편하기 때문일 겁니다.

 

하지만 낯선 환경이 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가족들의 낯선 손길에 어찌할 줄 모르고, 때로는 어린 조카들에게 시달리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주의해야할 점은 음식입니다. 침을 삼키게 하는 음식들은 넘쳐나고, 깡총하고 뛰면 입에 넣을 수 있는 음식도 많습니다.

 

게다가 주인은 마음이 넉넉해져 평소보다 감시(?)도 소홀합니다.

 

그러다보니 대추, 송편을 급하게 먹으려다 기도에 걸리는 일이 빈번하다고 합니다.

 

설사나 구토, 심할 경우 급성 췌장염으로 동물병원을 급하게 찾는 강아지 친구들도 있습니다.

 

음식은 물론 바닥에 떨어진 단추나 장난감 조각 등을 삼켰을 때 어떻게 하면 될까요?

 

질식사고시 응급처치법(하인리히법)을 알려 드립니다. 켁켁거린다면 일단 해보시길 권합니다.

 

1. 강아지의 입을 벌리고 기도를 막은 물체가 보인다면 가능하면 손을 넣어 꺼냅니다.

 

 

2. 손으로 꺼낼 수 없다면 강아지를 거꾸로 들어 뱉어낼 수 있도록 돕습니다.

 

 

3. 강아지의 등을 세게 5회 두드립니다.

 

 

4. 강아지를 몸에 붙여 안고 갈비뼈 아래 복부를 순간적으로 압박합니다.

 

 

5. 기도확보가 되더라도 꼭 병원에 내원하셔서 아이상태를 확인합니다.

 

 

하인리히법은 반려동물이 켁켁거리는 등 확실히 표가 날 때 쓸 수 있는 방법입니다.

 

주인은 물론 가족들 어느 누구도 강아지가 나쁜 것을 삼키는 것을 보지 못한 경우도 있습니다.

 

평소 식탐이 강하던 녀석이 갑자기 밥을 거부한다거나 활발했던 녀석이 구석에 쭈그려 움직이지 않는다면 무언가 삼켰을 가능성도 생각해 봐야합니다.

 

평소와 과도하게 다르다면 의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추석연휴에는 많은 동물병원들이 문을 닫습니다. 응급시 갈 수 있는 병원, 특히 24시간 동물병원 번호를 꼭 저장해두는 것도 잊지 마세요!

 

감수 곽지윤 돌로박스 자문수의사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