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다시 돌아올까 봐...' 버려진 자리에서 앞만 쳐다보고 있던 유기견

ⓒSUZETTE HALL
ⓒSUZETTE HALL

 

[노트펫] 자신을 버린 가족이 다시 돌아올까 봐 버려진 자리에서 기다리고 있던 유기견의 사연을 지난 3일(이하 현지 시간) 미국동물매체 더도도가 보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카운티에 거주하는 아르투로 플로레스(Arturo Flores)와 루 도라(Lou Dora)는 최근 지역 길고양이들의 먹이를 챙겨주다 유기견 한 마리를 발견했다.

 

ⓒSUZETTE HALL
ⓒSUZETTE HALL

 

나무 잎사귀 뒤에 숨어있는 핏불 믹스견은 잔뜩 겁먹은 채 불안해 보였다.

 

그 지역은 대부분 산업지역이었기 때문에, 플로레스와 도라는 개가 어디서 온 건지 알 수 없었다. 이후 그들은 지역 가게에서 일하는 사람으로부터 녀석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동물보호단체(Logan's Legacy Dog Rescue)의 설립자 수제트 홀(Suzette Hall)은 더도도와의 인터뷰에서 "타이어 가게 남자 직원의 말로는, 어떤 차가 멈춰선 후 개를 버리고 갔다"고 말했다.

 

ⓒSUZETTE HALL
ⓒSUZETTE HALL

 

가족들이 버리고 떠나간 이후 개는 자신의 자리를 떠나지 않았다.

 

홀은 "개가 차에서 버려진 후 머물렀던 모퉁이는 아마도 마을에서 유일하게 있는 잔디였을 것"이라며 "녀석은 매우 유순했지만 매우 겁먹은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개가 풀밭에 앉아 앞만 바라보는 모습을 본 구조대원들은 그것이 가족이 돌아올 것이라는 희망을 품고 기다리고 있는 것이라는 걸 깨달았다.

 

ⓒSUZETTE HALL
ⓒSUZETTE HALL

 

그러나 슬프게도 개의 가족은 돌아오지 않았고, 전 주인의 흔적을 찾을 방법도 없었다. 결국 플로레스와 도라는 홀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홀은 녀석의 구조를 위해 현장으로 달려왔다.

 

ⓒSUZETTE HALL
ⓒSUZETTE HALL

 

개가 가족을 기다리던 자리에서 떠나는 걸 거부했기 때문에 홀은 간식으로 녀석을 유인했다. 오래 굶은 듯 개는 간식을 먹었고, 그렇게 구조에 성공했다.

 

ⓒSUZETTE HALL
ⓒSUZETTE HALL

 

나중에 '빈(Bean)'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 유기견은 수의사 진찰 결과 다리와 귀 전체에 딱지가 생긴 상태였다. 이는 꽤 오랫동안 사람의 보살핌을 받지 못했음을 의미했다.

 

빈은 훌륭한 위탁 가정을 찾았고, 그곳에서 보살핌과 애정을 받으며 지속적인 치료를 받고 있다.

 

ⓒSUZETTE HALL
ⓒSUZETTE HALL

 

홀은 머지않아 빈이 영원한 가족을 찾기를 희망하지만, 지금으로서는 녀석이 점차 건강을 회복하고 있으며 안전하고 행복하다는 사실에 만족했다.

 

그녀는 "빈은 껴안는 것을 좋아해 위탁 가족을 안아주는 것을 좋아하는 매우 사랑스러운 녀석"이라며 여전히 치유의 여정을 걷고 있지만, 곧 행복한 삶이 다가올 것이라고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8건

  •   2024/02/08 23:07:39
    부디 좋은분들 만나길. 빌어요. 우리도 유기견 두 아이 16 년째 같이 살고 가족입니다

    답글 135

  •   2024/02/09 11:34:11
    우리나라만 나쁜 인간들이 있는것이 아니구나!슬픈눈을하고 봐라보는 아이에게 미안하다는 마음뿐 도와줄수없는게 너무슬프더.부디 다시는 그런 아품을겪지않게 좋은 엄빠만나길 간절히빈다.

    답글 68

  •  PaulDisney 2024/02/09 16:57:12
    양산에만 개버린이 있는줄 알았는데 미국에도 나쁜놈이 있었구나. 에헤라 천벌들 받아라.

    답글 56

  •   2024/02/10 15:41:48
    가짜뉴스에 속아 아둥거리는 불쌍한 인간들이 많지. 똥을 된장이라해도 믿고 팔아올 그런 노예들 ㅎㅎ

    답글 6

  •  아로니아 2024/02/09 17:11:45
    정말 좋으신 분을 만나 사랑받고 행복하게 잘살아 가길 바래요

    답글 40

  •  h 2024/02/09 22:03:54
    인간이 제일 나쁘다 생각듭니다.광양시 유기견 봉사카페 (광유사)를 운영하는 운영자로써 올해 7년째 개인봉사 활동중입니다. 너무나 많은 유기견이 버려지고 안락사와 자연사 반복으로 별이 되어지는 소중한 아가들을 눈 앞에서 보며 눈물 흘리지만 아프고 병들면 그냥 55

    답글 25

  •   2024/02/09 22:09:12
    제발 좀 제발 왜들 그러냐 니들도 똑같이 당해주길 기도한다 아가야 평생 가족 만나서 행복하자

    답글 22

  •   2024/02/10 08:05:43
    미안하다 사람이 얼마나 많은 동식물들에게 유해한지,,,오직 마람들만 환경 오염도 일으키고

    답글 15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