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끓는 타르 뒤집어쓴 루마니아 강아지..`새가족 찾아 영국 간다`

누군가 루마니아에서 거리를 떠돌던 강아지에게 끓는 타르를 부어서, 공분을 샀다. [출처: Facebook/ MayflowerAnimalSanctuary]

누군가 루마니아에서 거리를 떠돌던 강아지에게 끓는 타르를 부어서, 공분을 샀다.

[출처: Facebook/ MayflowerAnimalSanctuary]

 

[노트펫] 끓는 타르를 뒤집어쓴 강아지를 구하기 위해서 루마니아와 영국 동물단체가 손을 잡았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스타가 지난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거리를 떠돌던 강아지가 지난해 12월 루마니아에서 끓는 타르 세례를 맞고 쓰러진 채 구조됐다. 누군가 인근 건설현장에서 구한 타르를 고의로 뿌린 것으로 의심됐다.

 

뜨거운 타르가 강아지의 피부와 털에 달라붙어서 강아지가 화상을 입은 데다, 오래 굶주렸던 듯 구루병과 영양실조 증세를 보였다. 게다가 타르는 유독가스를 내뿜기 때문에, 강아지는 폐를 다쳐서 폐렴 치료까지 받아야 했다.

 

수의사가 강아지의 몸에서 타르를 조심스럽게 씻어냈다.
수의사와 의료진이 강아지의 몸에서 타르를 조심스럽게 씻어냈다.

 

다행히 수의사와 루마니아 동물단체 애니스 트러스트가 특수 윤활유로 타르를 모두 씻어내고, 강아지를 치료하기 시작했다.

 

걷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화상을 입은 강아지는 심한 통증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치료해준 사람들에게 꼬리를 흔들어서, 보는 이를 안타깝게 했다고 한다. 다행히 강아지는 순조로운 회복세를 보였다.

 

애니스 트러스트는 영국 동물단체 메이플라워 애니멀 생추어리에 이 강아지의 입양을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강아지는 좋은 보호자를 만나기 위해서 이달 말 루마니아에서 영국으로 갈 계획이다.
강아지는 좋은 보호자를 만나기 위해서 이달 말 루마니아에서 영국으로 갈 계획이다.

 

메이플라워는 강아지를 위한 모금 운동을 벌여서 현재까지 3312파운드(약 491만원)를 기부 받았다. 이 기부금으로 루마니아에서 영국까지 강아지를 데려오는 데 쓸 계획이다.

 

 

 

 

메이플라워는 이달 말까지 강아지를 영국에 데려와서, 건강을 회복하는 대로 좋은 보호자에게 입양 보내길 희망하고 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