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안락사 위기` 공격적 강아지가 기네스 신기록 5개 달성한 `금발`로

기네스 신기록 5개를 보유한 개 세일러. [출처: Guinness World Record]
기네스 신기록 5개를 보유한 개 세일러. [출처: Guinness World Record]

 

[노트펫] 공격성으로 안락사 위기에 처했던 푸들 강아지가 훈련사 보호자를 만나서 세계 신기록 5개를 보유한 개가 됐다고 미국 abc7 지역방송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훈련사 알렉스 로새커는 생후 6개월 된 푸들 강아지 ‘세일러’가 너무 공격적이라서 안락사 시키는 편이 낫다는 수의사 진단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세일러를 입양했다.

 

알렉스 로새커(왼쪽 2번째)와 반려견 세일러가 지난 2015년 기네스 신기록을 달성했다.
알렉스 로새커(왼쪽 2번째)와 반려견 세일러가 지난 2015년 기네스 신기록을 달성했다.

 

그리고 현재 7살 세일러는 기네스 신기록 5개를 보유한 개로 성장해, 로새커는 세일러가 더 이상 대견할 수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세일러는 두 발로 서서 계단 20개를 가장 빨리(18.19초) 올라가는 개이고, 짐볼 위에서 네 발로 서서 균형을 잡고 가장 빨리(33.22초) 10m를 가는 개다.

 

훈련사 알렉스 로새커는 매일 반려견 세일러를 훈련시킨다. 세일러에게 훈련은 공격성을 긍정적인 활동으로 해소하는 놀이다.

훈련사 알렉스 로새커는 매일 반려견 세일러를 훈련시킨다.

세일러에게 훈련은 공격성을 긍정적인 활동으로 해소하는 놀이다.

 

로새커가 세일러에게 처음 가르쳐준 기술은 앞발 들고 앉기였다. 세일러는 끊임없는 학습으로 공격적인 에너지를 해소했고, 뛰어난 습득력을 보였다.

 

세일러는 훈련 2년 만에 짐볼 기술을 터득했다고 한다. 매일 훈련을 빠짐없이 한 노력의 결과다. 물론 로새커가 기네스 신기록 개들을 조련한 경험 많은 훈련사란 점도 빼놓을 수 없다. 로새커는 캔을 머리 위에 올리고 100m를 가장 빨리(2분55초) 간 개 ‘스위트피’의 훈련사다.

 

지난 2016년 세일러는 짐볼 위에서 10m를 33.22초에 간 개로 기네스 신기록에 올랐다. 기네스 신기록만 2개를 달성한 해였다. 그리고 지난 2018년에 두 발로 계단 내려가기도 해냈다.

 

로새커는 세일러가 더 많은 신기록을 세울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하고 있다.
로새커는 세일러가 더 많은 신기록을 세울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하고 있다.

 

로새커는 “당신이 세계 신기록을 세웠을 때, 세계에서 유일하게 그것을 완수한 존재가 되며, 나는 명성과 영예를 위해서 그것을 하지 않았다.”고 단언했다. 그는 그날 밤 잠자리에 들면서 반려견에게 “세일러 네가 해냈어!”라고 말했는데, 굉장히 감동적이고 기분이 좋았다고 밝혔다.

 

세일러가 사람들을 기쁘게 하고, 웃게 만드는 점도 원동력이다. 로새커는 앞으로 세일러가 더 많은 신기록을 세우도록 훈련시킬 계획이다. 세일러의 최근 훈련은 로새커의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