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같이 살자옹"..이사 전부터 집 점령한 길냥이에 강제(?) 집사행

 

[노트펫] 누구보다 먼저 새 집에 들어가 점령(?) 한 고양이는 그곳에 이사 온 가족을 자신의 집사로 삼는 일을 다음 목표로 삼았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브라질 반려동물 매체 아모뮤펫은 누군가 이사 오기 전부터 집을 점령하고 있다가 입주와 동시에 집사 간택을 한 고양이 '알프레도'를 소개했다.

 

 

브라질 상파울루주에 거주 중인 파멜라 피게이레도는 고양이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기에 자신이 냥 집사가 될 것이라고는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다.

 

지난해 파멜라와 그의 남편 루이스는 새 집으로 이사하기 전 준비로 바빴다.

 

집을 짓고, 가구를 고르고, 집 안을 꾸미기까지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었지만 그들은 한껏 들떠 있었다.

 

그런데 입주 전 마무리를 하는 과정에서 파멜라는 누군가 그곳에서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가구, 소파 등에 붙어 있는 수많은 털과 집에서 발견된 발자국으로 보아 고양이가 분명했다. 그때까지만 그들은 녀석이 금방 그곳을 떠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입주하는 날, 루이스는 문 앞에서 고양이와 딱 마주쳤다.

 

새로 입주하는 가족 환영하기 위해 문 앞에서 식빵 굽고 있는 알프레도.
새로 입주하는 가족 환영하기 위해 문 앞에서 식빵 굽고 있는 알프레도.

 

녀석은 그들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는지 문 앞에서 여유롭게 식빵을 굽고 있었다.

 

집으로 들어가지 못하게 막자 고양이는 구슬프게 울었다. 녀석은 아예 담장 옆에 자리를 잡고 루이스에게 애처로운 눈빛을 보냈다.

 

집 안으로 들어가게 해달라고 애절하게 쳐다보는 알프레도.
집 안으로 들어가게 해달라고 애절하게 쳐다보는 알프레도.

 

결국 그들은 녀석의 끈질긴(?) 애정 공세에 두 손 두 발을 다 들고 가족으로 들였다. 그렇게 고양이는 알프레도라는 멋진 이름과 새 집, 새 집사를 갖게 됐다.

 

파멜라는 "고양이를 별로 안 좋아해서 가족으로 들일 생각이 없었는데 결국 녀석에게 굴복하고 말았다"며 "지금은 둘째 냥이 아폴로도 들여 2마리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집사 간택 후 꿀잠 자는 알프레도.
집사 간택 후 꿀잠 자는 알프레도.

 

이어 "알프레도와 살게 된 이후로 고양이의 매력에 푹 빠져버리고 말았다"며 "남편은 항상 녀석 덕분에 더 행복해졌다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