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집사가 뚠냥이 '어와둥둥' 하자 질투 폭발한 강아지.."나는?"

 

[노트펫] 치즈 냥이와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집사를 본 강아지는 부러움 가득한 눈빛을 보내며 자기 차례를 기다렸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는 집사가 뚠냥이만 예뻐하자 질투 폭발한 강아지 '메이메이'의 사연을 전했다.

 

 

대만 신베이시에 거주 중인 멩윤상은 다묘다견 집사다. 최대한 공평하게 대해주고 있지만 모든 멍냥이들을 만족시키는 건 쉬운 일이 아니었다.

 

최근 그녀는 치즈 냥이와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녀석을 품에 안고 아기를 재우 듯 흔들며 콧노래를 부르고 있는데 어디선가 따가운 시선이 느껴졌다.

 

 

고개를 돌려보니 그곳에는 강아지 메이메이가 있었다. 녀석은 거실 뒤편에 앉아서 부러움과 원망이 담긴 눈빛을 보내고 있었다.

 

시무룩한 표정의 메이메이는 당장이라도 "나는? 왜 쟤만 안아주고 난 안 안아줘?"라고 말을 할 것만 같다.

 

 

결국 멩윤상은 품에 안고 있던 냥이를 내려놓고 바로 메이메이를 안아줬다.

 

그제야 녀석은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집사와의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곁 눈질 하는 게 너무 사람 같다", "냥이들은 관심 없는데 멍멍이만 서운한 게 포인트", "강아지도 빨리 안아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엄마 미소를 지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