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입양 첫날 대자로 누운 `외향 아깽이`..긴장감 1도 없어

입양 첫날부터 대자로 누운 새끼고양이. 집사는 긴장하지 않는 모습에 당황했다. [출처: Twitter/ karasuyasatoshi]

입양 첫날부터 대자로 누운 새끼고양이. 집사는 긴장하지 않는 모습에 당황했다.

[출처: Twitter/ karasuyasatoshi]

 

[노트펫] 새끼 길고양이가 입양 첫날부터 대자로 누워서, 집사와 언니 고양이를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일본 온라인매체 그레이프가 지난 6일(현지시간) 전했다.

 

만화가이자 집사인 카라스야 사토시는 어린 길고양이 암컷 한 마리를 입양했다. 아기고양이는 카라스야의 집에 온 첫날부터 대범한 성격으로 집사와 언니 고양이를 깜짝 놀라게 했다.

 

“낯가림이 뭐냐옹? 먹는 거냥?”

“낯가림이 뭐냐옹? 먹는 거냥?”

냥젤리도 뽐내며 여유를 보여준 새끼고양이.

 

집사는 지난 2일 트위터에 대자로 누운 새끼고양이 사진을 공유하면서 “새로운 가족을 맞이했습니다. 첫날부터 이 편안한 모습.”이라고 농담했다. 이 트위터는 게시 한 주 만에 22만명 가까이 ‘좋아요’를 누르며 화제가 됐다.

 

언니와 첫 대면에서 앞발 날린 새끼고양이.
언니와 첫 대면에서 앞발 날린 새끼고양이. "집사! 어디서 저렇게 기 센 애를 데려왔냥?"

 

누리꾼들은 입양을 축하하면서, 새끼고양이의 외향적인 성격에 감탄했다. 한 누리꾼은 “이 집에서 3년 정도 지낸 기운이다.”라고 농담했다. 다른 누리꾼도 “거물을 맞이 했다.”고 댓글을 달았다.

 

한 주 뒤 자매는 친해졌다.
한 주 뒤 자매는 친해졌다. "언니가 잘해줄께. 대들지 말자. 알았냥?"

 

오히려 1년 6개월 전에 먼저 입양한 언니 고양이가 새끼고양이를 보고 더 긴장했다. 언니 고양이는 첫 만남에서 식탁 다리 뒤에 숨어서 새끼고양이를 경계했다고 한다. 새끼고양이가 앞발을 들고 공격하자, 언니 고양이가 흠칫 놀랐다는 후문이다. 다행히 자매는 한 주 사이에 많이 친해졌다고 집사는 귀띔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