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홈CCTV에 담긴 모습에 울컥'..주인이 집 비우자 강아지들이 한 행동

 

[노트펫] 집을 비운 사이 강아지 자매가 무엇을 하고 있을지 궁금했던 보호자는 홈CCTV 영상을 틀었다가 울컥하고 말았다.

 

지난 8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는 주인이 집을 비우자 창밖을 하염없이 내다보며 기다리고 또 기다린 리트리버 '케시'와 '퀴안시'를 소개했다.

 

대만 가오슝시에 거주 중인 보호자 후이웨이민은 리트리버 자매 케시, 퀴안시와 한 집에서 살고 있다.

 

 

출근을 해야 하는 탓에 그녀는 평일마다 일정 시간 집을 비워야 했다. 마음은 아팠지만 그래도 둘이 함께 있으니 조금은 나을 것이라 생각하며 집을 나서곤 했다.

 

최근 출근을 한 뒤 후이웨이민은 녀석들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궁금해 스마트폰으로 홈CCTV 영상을 봤다가 뜻밖의 장면을 목격하고 울컥했다.

 

 

창가 쪽에 놓은 긴 의자에 자리를 잡은 케시와 퀴안시는 창밖을 내다보며 무언가를 찾는 듯했다.

 

한참 지나다니는 행인들을 바라보던 녀석들은 시무룩한 표정으로 홈CCTV를 빤히 봤다. 아무래도 보호자가 빨리 돌아오지 않아 슬퍼진 모양이다.

 

 

후이웨이민은 "둘이 함께 있다고 해서 보호자를 보고 싶어 하는 마음이 사그라들지는 않는 것 같다"며 "둘 다 슬픈 표정으로 창밖을 보고 있는 모습이 너무 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집에 없을 때 강아지들이 무엇을 하고 있을까에 대한 답은 기다림이다"며 "그들이 사는 동안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보호자다"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우리 고양이도 똑같다. 홈CCTV가 있지만 보기 전 망설이게 된다", "안타까운 모습이다", "강아지들의 삶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우리이기 때문에 더 오랜 시간 함께 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크게 공감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