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은행 털려다(?) 딱 걸린 도둑들의 정체..'털뚠뚠이 라쿤 일당'

 

[노트펫] 은행이 열기 전인 이른 아침, 도둑 일당이 사람들의 눈을 피해 은행 안으로 잠입했다. 그 도둑의 정체는 '털뚠뚠이' 라쿤이었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지역 매체 NBC 베이 에리아는 은행에 잠입했다가 딱 걸린 야생 라쿤 2마리에 대해 보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레드우드시티에 위치한 은행의 ATM 기계를 쓰던 한 남성은 이상한 낌새가 느껴져 은행 안쪽을 보게 됐다.

 

 

그의 눈에 들어온 것은 다름 아닌 라쿤이었다. 은행 테이블 위에 있는 녀석과 눈이 마주쳤을 때만 해도 인형 혹은 박제 모형이라고 생각했다.

 

진짜 같다며 감탄을 하고 있을 때 라쿤은 후다닥 다른 곳으로 이동을 했고, 그제야 남성은 녀석이 진짜 라쿤이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비영리 동물 단체 '페닌슐라 휴메인 소사이어티&SPCA'에 신고했다.

 

 

현장에 도착한 구조 대원들은 약 10분 동안 은행 안에서 라쿤들과 추격전을 펼쳤다.

 

그들은 녀석들을 상처 하나 없이 안전하게 밖으로 내보냈다. 그러나 라쿤들은 한동안 은행 주변을 맴돌며 떠나려고 하지 않았다.

 

페닌슐라 휴메인 소사이어티&SPCA에서 현장 조사를 한 결과, 라쿤들의 치밀한(?) 잠입 루트가 밝혀졌다.

 

 

녀석들은 은행 옆에 있는 나무를 타고 올라가 지붕 쪽으로 이동했다. 이어 에어 덕트를 따라 내부로 들어가 천장 타일을 뚫고 잠입에 성공했다.

 

페닌슐라 휴메인 소사이어티&SPCA 커뮤니케이션 매니저 버피 마틴 타박스는 "라쿤들은 은행 안에 있는 온갖 서류들을 뒤지고 컴퓨터 모니터들을 넘어트리기까지 했다"며 "우리가 알기로는 돈을 가지고 도망가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밖으로 내보내자 녀석들은 아쉬운 듯 떠나려고 하지 않았다"며 "은행 침입을 대처하기 위해 동물 단체가 소집되는 일이 매일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번에는 우리가 적절한 대응자였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