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도넛' 가득 찬 상자와 맞닥뜨리자 고뇌에 빠진 리트리버..'먹을까 말까'

ⓒ노트펫
사진=Instagram/thatgoldendog(이하)

 

[노트펫] 도넛으로 가득 찬 상자와 맞닥뜨린 댕댕이의 반응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1일(현지 시각) 미국동물매체 더도도는 장난감 도넛이 가득 담긴 상자 속에 설치된 카메라에 찍힌 골든 리트리버 '베어(Bear)'의 모습을 공개했다.

 

 

베어라는 이름의 이 크고 털이 복슬복슬한 개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사진작가 캔디스 세디건의 반려견이다.

 

세디건은 베어의 간식 취향에 대해 잘 알고 있는데, 녀석은 도넛을 무척이나 좋아한다.

 

그리고 도넛 모양의 강아지 장난감 역시 녀석의 입에 침을 고이게 하기에 충분했다.

 

 

최근 세디건은 곰에게 가짜 도넛이 가득 담긴 상자를 보여주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 궁금해졌다.

 

그래서 가짜 도넛으로 가득 찬 상자 아래쪽에 카메라를 설치한 후 사랑스러운 녀석의 반응을 담았다. 

 

 

보기만해도 군침이 나오는 도넛이 가득 찬 상자와 맞닥뜨린 베어.

 

베어는 상자 안에서 좀처럼 눈을 떼지 못한 채 코를 벌렁거리며 입맛을 다시고 있는 모습이다.

 

자꾸 벌어지는 입을 애써 꾹 다물고 자제해보려 하지만 도넛의 유혹을 이기기는 쉽지 않아 보이는데.

 

 

불안해 보이는 눈빛과 금방이라도 울 것 같은 표정이 녀석의 심정을 대변해주는 듯하다.

 

결국 참지 못한 베어는 상자 속 도넛을 혀로 한 번 핥고 말았다.

 

보도에 따르면 그날 베어는 진짜 도넛을 먹진 못했지만, 세디건은 단 것을 좋아하는 녀석을 만족시키기 위해 땅콩버터를 상으로 줬다고.

 

 

세디건은 더도도와의 인터뷰에서 "결과적으로 역대 가장 귀여운 얼굴이 나와 아주 재미있었다"며 "베어는 도넛과 장난감을 모두 좋아하지만 장난감이 당연히 더 건강한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베어는 다이어트에 있어서 무엇이 최선인지 모를 수 있지만, 그의 주인은 확실히 알고 있다고 더도도는 전했다.

김승연 기자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