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배 전복사고로 익사위기 주인 구하려 11시간 동안 헤엄친 강아지

 

[노트펫] 주인과 함께 탄 배가 전복되자 강아지는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어둠 속에서 11시간 동안 헤엄을 쳤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사람들에게 배 전복 사고를 알려 익사 위기에 처한 주인을 살린 강아지 하이디(Heidi)에 대해 보도했다.

 

호주 퀸즐랜드 주 모레턴 만 인근에서 낚시를 하던 어부은 무언가가 헤엄쳐 오는 것을 발견했다.

 

자세히 보니 그것은 독일 셰퍼드였고 어부들은 서둘러 녀석을 건져냈다.

 

 

강아지의 옆에는 연료 탱크, 낚시 도구 상자, 잠수복 등이 있었고 어부들은 주인이 있을 것으로 판단돼 브리즈번 수상 경찰서에 신고했다.

 

이에 수상 경찰은 긴급 출동을 했다. 실종자 수색에는 구조 헬기 500대, 경찰 선박 4척, 해양 안전 퀸즐랜드 제트 스키, 자원봉사해상구조대, 자원봉사 해경 등이 총동원됐다.

 

수색 작업 끝에 그들은 침몰한 선박에 매달려 있는 63세 남성을 발견했다.

 

 

선박이 침몰되고 15시간 동안 물 위에 떠있었던 남성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크게 다친 곳은 없었다.

 

먼저 구조된 강아지 하이디 역시 구조 직후 동물 병원으로 이송됐다. 검사 결과 건강상에 문제는 없었다.

 

녀석은 주인이 돌아오길 기다리며 약간의 음식을 먹고 많은 휴식을 취했다.

 

이후 남성과 하이디는 재회했다. 남성은 하이디 덕분에 목숨을 구했다며 녀석을 꼭 끌어안았다.

 

 

남성은 "갑자기 배가 동력을 잃더니 서서히 침몰하기 시작했다"며 "내가 배를 붙잡고 물 위에 떠 있는 동안 하이디는 어둠 속에서 11시간 동안 헤엄을 치며 도와줄 사람을 찾은 것 같다"고 말했다.

 

브리즈번 수상 경찰서의 제이 바레스토우 중사는 "개인 선박을 이용할 때는 장비와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행히도 이번 수색 작업은 해피엔딩이었다"며 "우리는 하이디를 이 날의 명예 경찰견으로 임명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4건

  • - 2020/02/22 08:34:22
    사람보다 흉륭하다~ 대통령 상 주어야겠군요. 이런 동물들을 사람들은 때려죽이고 갔다가 버리고 이런 보도들을 보시고 사람들은 배위라! 학대하는 인간들은 강력한 처벌로 학대와 유기하면 강력한 처벌 원한다

    답글 81

  • Jun H Kim 2020/02/22 11:06:51
    구조헬기 '500대' 라....대단한 나라네 !! ㅎㅎ

    답글 52

  • - 2020/02/23 10:36:49
    어쩜~사람보다 월등한 면도 있네. 수영 선수가 아니면 11시간을 수영할 수 있을까? 가슴 뭉클한 영화같은 실화. 사랑 참 위대하다. 동물은 진정한 변함없응는 사랑을 주는구나.

    답글 15

  • - 2020/02/24 02:00:32
    어떻게 10시간을 넘게 수영을 했다니...너무도 놀랍고 대견합니다 그렇게 주인까지 살렸다니~

    답글 8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