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태어난지 8개월만에 도사 수염 자란 강아지..'인생 상담하고 싶은 비주얼'

 

[노트펫] 덥수룩한 수염을 가진 강아지가 독특한 외모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덥수룩한 도사 수염으로 SNS 스타가 된 벨지안 그리폰(브뤼셀 그리폰) 종 너츠(Nuts)를 소개했다.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주인인 타티아나 코발레노크(Tatiana Kovalenok)와 함께 살고 있는 3살 너츠는 조금 특별한 외모를 가지고 있다.

 

 

녀석의 입 주변에는 일부러 공들여 기른 것처럼 덥수룩한 털이 자라고 있는데 그 모습이 꼭 깊은 숲 속에서 수련을 쌓은 도사 같다.

 

다른 그리폰 종 강아지들의 경우, 얼굴에 전체적으로 털이 많은데 비해 너츠는 입 주변 털이 유독 길게 자라 시선을 끈다.

 

코발레노크에 따르면, 너츠는 태어난 지 8개월 만에 이렇게 덥수룩한 수염을 갖게 됐다.

 

어린 시절부터 꾸준히 수염이 자란 너츠.

 

매일 산책만 나갔다 하면 사람들은 녀석의 수염에 관심을 보였다. 아이들은 "재미있는 강아지다", "할아버지랑 닮았다" 등의 말을 하며 너츠의 주위로 몰려들었다.

 

한 때는 너츠가 너무 나이 들어 보이는 것 같아 수염을 다듬어 주고는 했는데 지금은 있는 그대로 두기로 결심했다.

 

"관리를 따로 해주지 않아도 항상 윤기나고 엉키지 않는다개!"

 

그 결과, 녀석은 SNS 스타견이 되어 주변에 많은 추종자들을 거느리게 됐다.

 

코발레노크는 "따로 관리를 해주지 않아도 너츠의 수염은 엉키지 않는다"며 "녀석이 불편함을 느끼는 게 아니라면 손대지 않는 게 좋을 것 같아 그냥 두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너츠를 보고 멋있다고 해줘서 기쁘다"며 "덕분에 힙스터, 츄바카 등 다양한 별명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