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번식장서 구조된 뒤 견생 첫 애착이불 생긴 강아지들..''포근하개"

 

[노트펫] 견생 첫 애착이불을 선물 받은 번식장 강아지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7일(현지 시간) 해외 이미지 공유 사이트 이머저에는 번식장에서 구조된 뒤 처음으로 담요를 선물 받은 강아지들의 모습이 올라왔다.

 

 

미국 콜로라도 주에 위치한 동물보호소 '내셔널 밀 도그 레스큐'는 최근 한 번식장에서 강아지들을 구조했다.

 

내셔널 밀 도그 레스큐의 설립자 테레사 스트레이더(Theresa Strader)는 불안함이 남아 있을 강아지들을 위해 작은 선물을 준비했다.

 

그녀가 준비한 선물은 알록달록한 무늬의 담요였다.

 

 

집에서 생활을 한 강아지들이라면 담요의 푹신함과 따뜻함을 알고 반겼겠지만, 날 때부터 번식장에 있었던 강아지들은 견생 첫 담요를 보고 어리둥절해 했다.

 

 

몇몇 강아지들은 담요보다 사람의 따뜻한 손길이 더 좋았는지 스트레이더에게 달려들며 꼬리를 흔드느라 담요는 뒷전이었다.

 

 

그렇게 첫 애착이불이 될지 모르는 담요를 선물 받은 강아지들은 서서히 그 따뜻함과 푹신함을 알아갔다.

 

두려워 하던 것도 잠시 이불 위에서 배를 보이며 편안하게 잠을 자는 강아지들도 생겼다.

 

 

여전히 낯선 환경에 적응을 하지 못해 몸을 바들바들 떠는 강아지들도 어느새 담요에 의지하게 됐다.

 

 

현재 구조된 강아지들은 보호소에서 몸과 마음을 추스르며 새 가족을 기다리고 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