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앞다리 없다고 버려진 유기견에게 레고 휠체어 만들어준 '금손' 소년

 

[노트펫] 선천적으로 앞다리 없이 태어나 버림을 받은 강아지가 한 소년에게 레고 휠체어를 선물 받고 새 삶을 살게 됐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보어드판다는 몸이 불편한 강아지에게 레고 휠체어를 만들어 준 12살 소년 딜런(Dylan)의 사연을 소개했다.

 

미국 조지아 주 케네쏘 지역에 위치한 유기견 입양기관 '모스틀리 머트'에 앞다리가 없는 강아지 그레이시(Gracie)가 들어왔다.

 

 

녀석의 전주인은 앞다리가 없이 태어났다는 이유로 그레이시를 동물병원에 버렸다.

 

당시 그레이시는 눈 주위에 털이 없고 온 몸에 구더기가 기어 다니고 있었다.

 

수의사는 녀석을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치료를 해줬고 덕분에 그레이시는 건강한 상태로 입양을 기다릴 수 있게 됐다.

 

한참의 기다림 끝에 그레이시는 동물보호소를 운영하고 있는 터니 가족에게 입양됐다.

 

 

터니 가족은 하반신이 마비된 강아지와 다리 한쪽을 잃은 강아지를 돌보고 있었기에 그레이시가 불편함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잘 돌봐주었다.

 

문제는 그레이시가 이동하는데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데 아직 성장하고 있는 중이라 휠체어를 주문 제작할 수 없다는 점이었다.

 

그 때 모스틀리 머트에서 자원 봉사를 하고 있던 12살 소년 딜런이 좋은 아이디어를 냈다. 바로 레고를 이용해 임시 휠체어를 만드는 것이다.

 

 

몇 주간의 연습 끝에 그레이시는 딜런이 만들어 준 레고 휠체어에 완벽하게 적응을 했다.

 

딜런이 만들어 준 레고 휠체어는 그레이시가 자랄 때마다 자유자재로 재조정이 가능했고, 덕분에 녀석은 조금 자란 뒤에도 불편함 없이 휠체어를 탈 수 있었다.

 

 

터니 가족은 "휠체어를 만들어 준 딜런에게 무척 고맙다"며 "앞으로는 그레이시에게 행복한 일만 일어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 2020/02/07 00:47:30
    너무나 감사한 아름다운 사람들...그레이시야 오래오래 건강하고 행복하거라~~♡

    답글 38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