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주세요"..간식달라고 두 발 모으고 비는 '공손한' 고양이

사진=Instagram/pokota0819(이하)

 

[노트펫] 간식을 먹고 싶은 애타는 마음을 온몸으로 표현하는 고양이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지난 21일(현지 시각)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는 두 발을 모아 빌며 공손하게 간식을 조르는 고양이의 모습을 공개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おねだり猫 ぽこ太(@pokota0819)님의 공유 게시물님,

 

식탐 많은 고양이 '포코타(pokota)'는 집사로부터 간식을 얻기 위한 필살기를 가지고 있다.

 

포코타는 간식이 먹고 싶을 때면 뒷발로 선 채로 앞발을 공손히 모으고 위아래로 흔들어댄다.

 

 

마치 "주세요"라고 말하는 듯한 애교 넘치는 몸짓과 간절한 눈빛에 집사는 매번 마음이 녹아내려  꼼짝없이 간식을 대령할 수밖에 없다는데.

 

집사는 인스타그램 계정 'pokota0819'에 이 영상을 공개했고, 영상은 31만 회 이상 조회되며 큰 인기를 얻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가진 건 뭐든 주게 만드는 행동", "우리 고양이는 원하는 게 있으면 주로 뺏거나 화를 내는 편인데 신기하다", "강아지나 다름없는 귀여운 천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