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주인과 함께 비즈니스석 타 맞춤 기내식 주문한 토끼..'럭셔리한 여행'

 

[노트펫] 목에 나비넥타이를 두르고 주인과 함께 비즈니스석에 탑승한 토끼는 맞춤형 기내식과 편안한 잠자리를 제공받으며 럭셔리한 비행을 즐겼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주인과 함께 비즈니스석에 타 럭셔리한 여행을 즐긴 토끼 코코(Coco)를 소개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구글에서 3년간 근무를 한 타카코 오가와(Takako Ogawa)는 이후 새로운 직장을 얻기 위해 교토로 갈 참이었다.

 

 

그녀는 함께 살고 있는 8살 된 반려토끼 코코의 나이가 너무 많아 11시간의 비행을 버티지 못할까봐 걱정이 됐다.

 

그렇다고 두고 갈 수도, 화물칸으로 보낼 수도 없었던 오가와는 코코를 감정 지원 동물로 등록하고 100달러(한화 약 11만원)를 추가로 낸 뒤 기내에 함께 탑승했다.

 

교토로 향하는 유나이티드 항공 비행기에 오른 오가와는 코코와 함께 비즈니스석으로 향했다.

 

 

운이 좋게도 오가와의 옆 좌석은 비어 있었고 덕분에 코코는 편안하게 비행을 즐길 수 있었다.

 

오가와에게 아이스크림을 건넨 한 승무원이 코코도 간식이 필요한지 물었다. 그리고는 작은 접시에 견과류를 담아 녀석에게 가져다줬다.

 

 

낯선 환경이라 코코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지 않을까 걱정을 했지만 다행히 녀석은 여기저기 냄새를 맡으며 비행을 즐겼다.

 

오가와는 "코코가 편안한 비행을 즐길 수 있도록 도와준 승무원 분들께 감사하다"며 "덕분에 코코도 힘들어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코코를 화물칸으로 보냈다면 강아지들의 짖는 소리나 소음 때문에 많이 불안해했을 것이다"며 "코코 생의 마지막 비행이 좋은 추억으로 남아 기쁘다"고 덧붙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