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홍수로 떠내려간 3살 아기 집사 끝까지 지켜준 충성스러운 강아지

홍수에 떠내려갔다 무사히 구조된 마틸다와 반려견인 잭 러셀 테리어의 모습. 사진=BBC 화면 갈무리

 

[노트펫] 호주에서 홍수에 휩쓸려 떠내려간 3살 여자아이가 반려견의 보호로 무사히 구조됐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호주 서부 필바라(Pilbara) 지역에서 발생한 홍수로 떠내려간 3살 여자아이가 반려견의 보호를 받다 24시간여 만에 구조됐다고 지난 16일(이하 현지 시각) 보도했다.

 

지난 15일 호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주 필바라 지역에 갑작스러운 폭우가 쏟아졌다.

 

폭우로 인한 홍수로 반려견인 잭 러셀 테리어와 산책을 나갔던 3살 여자아이 마틸다 물(Matilda Moule)이 오후 2시 30분경 실종됐다.

 

경찰은 헬리콥터를 동원해 수색 작업을 벌였고, 수색 24시간여 만인 목요일 오후 집에서 약 3.5km 떨어진 곳에서 마틸다를 발견했다.

 

보도에 따르면 구조 당시 마틸다의 온몸은 진흙투성이였지만 다친 곳 없이 멀쩡한 상태였다.

 

경찰은 반려견인 잭 러셀 테리어가 마틸다의 곁을 지키며 보호해주고 있었다고 말했다.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 경찰은 페이스북을 통해 "행복하게도 마틸다와 강아지는 이제 가족들에게 돌아갔다"는 소식을 전하며 마틸다와 함께 있어 준 충성스러운 강아지를 칭찬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