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선적 컨테이너에 갇혀 얼어 죽어가던 고양이, 극적으로 구조돼 입양

사진=WCVB 화면 캡처(이하)

 

[노트펫] 선적 컨테이너 안에 갇혀 얼어 죽어가고 있던 길 잃은 고양이가 구조돼 새로운 가족을 만났다.

 

지난 8일(이하 현지 시각) 보스턴 지역방송 WCVB는 식당 밖에 놓인 선적 컨테이너에 갇힌 고양이가 맹추위에 하마터면 목숨을 잃을 뻔하다 극적으로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매사추세츠주 동부 소도시 데덤(DEDHAM)의 한 식당 밖에 놓여있던 선적 컨테이너 안에서 길 잃은 것으로 추정되는 고양이 한 마리가 발견됐다.

 

보스턴 동물구조연맹(Animal Rescue League of Boston, ARL)은 '스쿠너(Schooner)'라는 별명을 가진 이 고양이가 데덤의 동물 관리 책임자에 의해 발견됐다고 전했다.

 

구조 직후 스쿠너는 데덤 동물 보호 및 입양센터로 옮겨졌다.

 

 

ARL의 관계자는 "스쿠너는 발견 당시 털이 젖어 있었고, 체감온도가 영하에 달하는 매우 추운 날씨로 인해 고통받고 있었다"며 "스쿠너가 얼마나 오랫동안 컨테이너에 갇혀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매우 마르고 탈수 상태였으며, 이빨이 부러지는 등 야외에서 생활하는 전형적인 충격과 타박상을 보였지만, 놀랍게도 스쿠너는 저체온증에 걸리지 않은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이후 스쿠너는 센터 직원들의 보호를 받으며 살이 찌고 건강을 회복했다.

 

특히 느긋하고 다정한 태도로 직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리고 화요일인 7일, 스쿠너는 평생 함께할 새로운 가족에게 입양됐다고 WCVB는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