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5단분리 고양이들 침대에 모인 이유..`우리 집사 아파옹`

집에서 기르던 고양이와 입양한 길고양이 5형제가 아픈 집사 곁에 붙어서, 집사를 꼭 안아줬다.

 

[노트펫] 구조된 길고양이 5마리가 무릎 수술 받은 집사를 곁에서 간병해, 집사를 감동시켰다고 미국 동물 전문매체 더 도도가 지난달 20일(현지시간) 전했다.

 

뎁 클레이는 동물병원에서 일하면서, 몇 년간 거리를 헤매는 동물들을 구조해왔다. 주인 없이 거리를 떠돌며 굶주린 동물들을 보면, 그녀는 그냥 두고 볼 수 없었다.

 

클레이와 남편은 현재 길고양이 5마리를 돌보고 있다. 부부는 어느 날 문 앞에 찾아온 길고양이들을 구조했고, 모두 키울 수 없어서 입양을 주선하려고 했다. 그러나 고양이들은 이미 클레이를 집사로 낙점한 뒤였다. 결국 부부는 녀석들에게 모조, 페이스, 오시, 홀리, 티미라고 이름 붙여줬다.

 

한편 클레이는 몇 주 전에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받고 퇴원했다. 클레이는 수술 상처가 아물길 기다리는 동안 침대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게 됐다.

 

평소 한 곳에 모으기 힘든 고양이들이 집사 주변에 몰려들었다.

고양이들이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집사를 지켜보는가 하면, 옆에서 재롱을 피웠다.

 

고양이 5형제는 바로 엄마의 변화를 감지했다. 평소 같으면 집안 곳곳에 5단 분리되었을 녀석들이 엄마 곁에 모여들었다. 아픈 엄마에게 위로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아채고, 고양이 5형제는 함께 엄마를 꼭 안아줬다.

 

원래 기르던 고양이와 고양이 5형제까지 총 6마리가 침대에서 엄마를 꼭 안아준 모습은 진풍경이었다. 클레이의 남편은 이 모습을 보고 바로 카메라에 담았다.

 

클레이는 “나는 매우 지친 상황이었고, 모든 고양이들과 함께 쉬게 된 것은 이례적이었다”며 “부부 사이에서 소소한 고양이 정치역학이 있기 때문에 모든 고양이들이 나와 함께 있는 것은 평상시 같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클레이는 엄마 곁을 지켜준 고양이들 덕분에 푹 쉴 수 있었다. 이렇게 고양이들에게 보호 받고, 사랑 받는 느낌을 느껴서 행복하다며, 집사는 고양이들에게 감사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