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도둑맞은 강아지, 3200km 떨어진 곳에서 기적적으로 돌아오다

사진=Boredpanda 화면 갈무리(이하)

 

[노트펫] 도둑맞은 강아지가 집에서 3,200km나 떨어진 곳에서 가족들의 품으로 기적적으로 다시 돌아와 감동을 전하고 있다.

 

지난 26일(현지 시각) 미국 온라인 예술잡지 보어드판다는 도둑맞은 강아지가 두 달 만에 자원봉사자 15명의 도움으로 마침내 집에 돌아온 사연을 보도했다.

 

 

가족의 일원인 반려동물을 잃어버린 사람들은 그들을 되찾기 위해 포스터를 붙이는 것부터 SNS에 도움을 청하는 것까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한다.

 

하지만 때로는 그것만으로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

 

왜냐하면 잃어버린 반려동물이 거의 국토의 절반을 가로질러야 하는 장소에서 발견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제우스(Zeus)'라는 이름의 핏불 믹스견은 미국 몬타나주의 도시 뷰트(Butte)에 사는 카산드라(Cassandra)의 반려견이다.

 

지난 10월, 누군가 카산드라의 물건들을 훔쳐 가면서 제우스를 함께 데려갔다.

 

그리고 약 일주일 전, 제우스를 훔쳐 간 남성이 카산드라의 집에서 2천 마일(약 3,218km) 떨어진 곳에서 붙잡혔다.

 

 

확인 결과 제우스는 다행히도 살아있었고, 여전히 그와 함께 있는 상태였다.

 

카산드라는 영상통화를 통해 3,200km나 멀리 떨어진 곳에서 발견된 강아지가 그녀의 반려견 제우스임을 확인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제우스를 다시 집으로 돌려보내는 여정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거리가 먼데다 제우스의 몸무게가 73파운드(약 33kg)나 나갔기 때문이다.

 

그때 두 개의 동물단체에서 도움을 주겠다고 선뜻 나섰다. 그들은 제우스를 크리스마스에 맞춰서 데려다주기 위해 애썼다.

 

 

자원봉사자들은 9개 주를 나흘 동안 가로지르며 릴레이 운전을 했다.

 

10월 말에 집을 떠난 제우스는 15명의 마음씨 좋은 봉사자들의 도움으로 약 두 달 만에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제우스는 가족들과 재회하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행복해했다.

 

 

자원봉사자 중 한 명인 젠 로블스(Jen Robles)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정말 멋진 일이다. 이것은 이 개를 가족과 재결합시키는 것을 돕기 위해 미국 전역의 사람들과 지역사회에서 도움을 제공한 좋은 기회이자 훌륭한 경험이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