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밖에서 기다리는 반려견 위해 옷 벗어준 주인.."따뜻하개 기다릴개!"

사진=Kristina Hollie(이하)

 

[노트펫] 반려견을 위해 옷을 벗어준 주인의 사연이 잔잔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

 

지난 19일(현지 시각) 미국동물매체 더도도는 한 여성이 우체국에 볼일을 보러 들어가기 전 밖에서 기다려야 하는 반려견을 위해 자신의 겉옷을 벗어 덮어줬다고 보도했다.

 

크리스티나 홀리(Kristina Hollie)는 미국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에 있는 하버드 광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다 귀여운 강아지 한 마리를 발견했다.

 

강아지의 주인인 한 여성은 우체국에 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었고, 슬프게도 강아지는 안으로 함께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었다.

 

여성은 강아지의 목줄을 나무에 묶었고, 그 이후 그녀가 한 행동은 보는 모든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홀리는 더도도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매우 춥고 바람이 많이 불어 강아지는 몸을 떨었고, 주인도 분명히 그 사실을 알아차렸다"며 "그녀는 즉시 재킷을 벗어 강아지에게 덮어줬고, 녀석이 걷어차 버릴 걸 염려해 허리를 굽혀 지퍼까지 채워줬다"고 말했다.

 

할 수만 있다면 강아지를 우체국 안으로 데리고 들어갔겠지만, 그럴 수 없는 상황이었기에 여성은 비록 몇 분이더라도 자신의 반려견이 가능한 편히 기다릴 수 있도록 해주고 싶었던 것이라고 더도도는 보도했다.

 

홀리는 "그녀가 일어나 내 곁을 지나갈 때, 나는 그녀가 보여준 행동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달콤하고 사려 깊다고 말해줬다"며 "그러자 그녀는 그냥 '고마워! 난 내 강아지가 춥지 않았으면 좋겠어'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패딩을 입고 인도에 앉아 있는 강아지는 사람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사람들은 사진을 찍거나 강아지가 입고 있는 옷에 관해 얘기하는 등 강아지를 그냥 지나치지 못했다.

 

홀리는 "그곳을 지나던 다른 사람들도 그 강아지가 매우 귀엽고 따뜻해 보인다고 했다"고 말했다.

 

결국 홀리의 버스는 도착했다. 인도에 당당하게 앉아 겉옷을 흔쾌히 벗어줄 만큼 자신을 사랑해주는 엄마를 기다리고 있는 강아지의 모습을 홀리는 자꾸만 돌아봤다고 더도도는 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