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집사야 이거 눌러!"..난로 온도 높이라고 솜방망이로 어필하는 고양이

 

[노트펫] 고양이의 안전을 위해 난로 온도를 높이지 않고 있었던 집사는 결국 냥이에게 잔소리를 듣게 됐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일본 라이브도어 뉴스는 추위를 참지 못하고 집사에게 항의하는 고양이 릴리를 소개했다.

 

 

일본 트위터 유저 'shinbaba10'는 날이 추워져 난로를 틀었다.

 

여전히 집안에 찬 공기가 남아 있었지만 너무 세게 틀면 건조하기도 하고, 고양이에게 위험할까봐 일부러 온도를 높이지 않고 있었다.

 

그게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릴리는 난로 쪽으로 다가가서 솜방망이로 툭툭 치기 시작했다.

 

 

버튼을 누르려고 시도를 하는 건지 한동안 난로를 치더니 집사를 보며 버럭 짜증을 냈다.

 

 

"당장 온도 높여!"라고 이야기를 할 것만 같은 험악한 표정이다.

 

'sinbaba10'는 "릴리는 난로 앞에 서서 온도를 높여달라고 계속 어필했다"며 "와중에 카펫에서 벗어나지 않으려고 애쓰는 뒷발이 보여 너무 웃겼다"고 말했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불만이 얼굴에 다 드러나는 타입", "저 정도면 거의 사람 아닌가", "그렇게 만지면 위험해 화상 조심해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