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길고양이에 자기집 양보하고 밖에서 쉬는 천사 강아지

 

[노트펫] 강아지는 자신의 집에 무단 침입해 잠을 자는 길냥이들을 보고도 쫓아내지 않고 밖에서 휴식을 취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시나닷컴은 주인이 손수 만들어준 집을 길냥이들에게 양보한 강아지의 사연을 전했다.

 

페이스북 유저 쉬차오이는 대만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의 강아지 아페이를 소개했다.

 

최근 밖에서 지내고 있는 아페이를 위해 쉬차오이는 초록색의 예쁜 새집을 지어줬다.

 

새 집을 선물받고 기분이 좋아진 아페이

 

넓고 아늑한 공간에서 편히 쉬고 있을 녀석을 생각하며 집을 보러간 쉬차오이는 뜻밖의 장면을 목격했다.

 

바로 길냥이가 아페이의 집에 떡 하니 자리를 잡고 제 집처럼 행동하고 있었던 것이다.

 

동네 길냥이한테 집 뺏기고 당황한 아페이.

 

착한 아페이는 차마 길냥이를 쫓아내지 못하고 그 앞에 가만히 서서 쉬차오이를 빤히 쳐다보기만 했다.

 

이에 쉬차오이는 옆에 고양이 전용 집을 만들어줬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길냥이들은 아페이의 집만 탐냈다.

 

아페이 집에 무단 침입하는 길냥이들 때문에 고양이 전용 집을 만들어 준 쉬차오이.

 

쉬차오이는 "그동안 아페이에게 밥을 주면서 인근에 살고 있는 길냥이들을 챙겨왔다"며 "그 은혜를 집 뺏기로 갚을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설명했다.

 

집을 뺏겼음에도 길냥이들과 잘 놀고 열심히 보살펴 주는 천사 아페이.

 

이어 "아페이가 워낙 성격이 좋아서 맨날 길냥이들과 놀고 돌봐준다"며 "비록 집은 뺏겼지만 아페이가 그로 인해 슬퍼보이지는 않아서 그냥 두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