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외출 후 돌아온 리트리버 목에서 발견된 메모.."찐빵 8개를 먹었고, 돈이 없네요"

사진=ETtoday 화면 갈무리(이하)

 

[노트펫] 주인 몰래 외출을 하고 돌아온 리트리버가 메모 때문에 외상을 한 사실이 들통났다.

 

지난 3일(현지 시각)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는 혼자 외출하고 집에 돌아온 리트리버의 목에서 빵을 8개나 외상으로 먹었다는 내용이 담긴 메모가 발견됐다고 소개했다. 

 

중국에 사는 이 영리한 골든 리트리버는 주인이 방심한 틈을 타서 몰래 외출하는 것을 즐긴다.

 

최근 여느 날처럼 혼자 외출을 하고 집으로 돌아온 리트리버.

 

평소와 다름없이 완전범죄에 성공했다고 생각했지만, 주인은 리트리버의 목에서 무언가를 발견했다.

 

 

가까이 다가가 확인해보니 목에 달려있던 건 작게 접힌 종이였는데.

 

종이의 정체는 누군가 작성한 메모였고, 그 안에 담긴 내용을 확인한 주인은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메모에는 "상점에서 8개의 찐빵을 먹었고, 돈이 없네요"라고 적혀 있었다.

 

또한 주인에게 계산을 대신 해달라며 주소와 연락처도 함께 남겼다.

 

 

주인은 이 재미있는 사진을 인터넷에 올렸고, 올리자마자 뜨거운 반응을 받았다.

 

해당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몰래 먹으면서 얼마나 맛있었을까", "이유 없이 채무자 신세가 돼버린 주인", "어서 빚 청산하시길 바랍니다",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외상이네요"라며 유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후 주인은 외상으로 음식을 먹고, 빚 독촉 메모와 함께 돌아온 리트리버의 사진을 추가로 인터넷에 올렸고, 이 역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일부에서는 주인의 과도한 채무를 막기 위해 리트리버의 외상을 제한해야 한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