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멍냥이 17형제 가족사진 성공..`잡아다 놓고 잡아다 놓고`

캐시 스미스가 개와 고양이 17마리의 완벽한 가족사진을 촬영했다.

 

[노트펫] 한 반려동물 주인이 며칠간 애쓴 끝에 개와 고양이 17마리와 함께 가족사진을 찍는데 성공했다고 영국 공영방송 BBC가 지난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캐시 스미스(30세)는 영국 웨일스 소재 침실 3개짜리 집에서 반려견 8마리, 고양이 9마리, 사랑앵무 4마리, 물고기, 새끼 고슴도치 등을 키운다. 그래서 스미스의 집을 방문한 사람들은 반려동물이 모두 한 방에 모이지 않는 이상 얼마나 많은 반려동물이 집에 있는지 모른다.

 

스미스는 사랑하는 반려동물을 사진 한 장에 모두 담고 싶었다. 그래서 며칠간 시도한 끝에 완벽한 가족사진을 찍었고, 성공을 예감하고 전율했다고 한다.

 

그녀는 “나는 고양이들과 개들 모두 함께 사진을 찍으려고 계속 노력했지만, 항상 일부가 프레임 밖으로 빠져나갔다”며 “3번 정도 시도한 끝에 결국 모두 몇 초간 모여서 사진을 찍게 할 수 있었다”고 기뻐했다.

 

스미스의 사촌 빌리와 반려견 8마리가 모인 가족사진 습작.

스미스는 며칠간 애쓴 끝에 반려동물을 한 자리에 모이게 만드는 데 성공했다.

 

반려동물을 키워본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그녀가 얼마나 대단한 일을 이뤄냈는지 알 것이다. 한 마리와 사진을 찍기도 어려운 데, 몇 초간 17마리를 한 자리에 모이게 해서 카메라 렌즈를 응시하게 한 것은 기적에 가깝다.

 

그 과정은 말 그대로 인내와 노력으로 가득했다. 스미스는 천방지축인 개와 고양이 뒤를 쫓아다니면서 간식으로 어르고 달래서 소파 위에 앉혔다. 개들은 간식으로 쉽게 앉힐 수 있었지만, 고양이들은 더 힘들었다고 한다.

 

스미스는 “이제 나는 고양이들을 몬다는 것의 진짜 의미를 알겠다”며 “고양이들이 그대로 있을 때까지 계속 고양이들을 들어서 옮겨야만 했다”고 털어놨다.

 

또 다른 가족사진 습작. 반려견 8마리와 고양이 1마리만 카메라에 담을 수 있었다.

 

성공한 가족사진 속 개들은 루비, 벤, 맥스, 시바, 테디, 리오, 스톰, 미시카 등이다. 고양이들은 딩키, 재키, 오펄, 패디, 삭스, 사피, 신더스, 더스티, 스모키 등이다.

 

그녀는 갈 곳 없는 동물들을 구조하다보니, 집이 동물보호소가 돼버렸다. 스미스는 “사람들이 우리 집에 오면 많은 반려동물들을 보고 충격을 받는다”며 “완전히 무질서하다”고 말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